메인화면으로
광주 코로나 위기 속 "국회의원은 뭐하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코로나 위기 속 "국회의원은 뭐하나"

감염 확산 정부지원 요청·대책 마련 노력 전무
市와 비상대책회의 없어… 소극적 대응 ‘비판’
의원들 “실질적으로 지역 도움되는 방안 모색”

게재 2020-07-15 19:03:41

 광주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지역구 국회의원들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치에 따라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제약이 잇따르고, 소상공인 매출 급감 등 사회·경제 전반에 걸쳐 어려움이 커지고 있지만 광주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이렇다할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의원들이 적극 나서 정부 차원의 재정적 지원을 요청하거나 긴급 대책을 마련하는 등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지난달 24일 이용빈(광주 광산갑) 의원이 대표발의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을 끝으로 관련 법안 발의도 잠잠하다.

 광주는 지난달 27일 감염 재확산된 뒤 확진자가 급증하며 15일 기준 누적 170명을 기록했다. 지난 이틀 동안 확진자가 1명씩에 그치며 진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안심하기는 이른 상황이다.

 광주지역 코로나 2차 유행이 시작된 지 보름이 넘도록 지자체와 지역구 국회의원간 비상대책회의는 단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민주당은 지난 2일 총선 이전부터 운영했던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를 '국난극복상황실'로 개편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지만, 역시 광주지역 코로나 확산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책이나 대응은 찾아볼 수 없다.

 광주시 감염병 전담병원 건립과 공공의료 체계 강화 등이 논의될 예정이던 호남권 자치단체 예산 확보를 위한 정책협의회는 당초 13일 치러질 예정이었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로 오는 23일로 연기됐다.

 광주 코로나 위기상황에 대해 지역구 국회의원은 물론 민주당 차원의 지원 노력이 전무한 것을 놓고 시민들의 비판도 커지고 있다.

 박모(59·광주 북구)씨는 "아무리 코로나 방역의 주체가 지자체, 정부라고 할지라도 그동안 지역 발전과 현안 해결을 무엇보다 강조하던 지역구 국회의원들의 소극적인 모습에 크게 실망했다"며 "광주시의 감염 차단과 지역경제 회생 노력에 힘을 보태는 적극적인 의정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방역에 방해가 될 수 있어 지역에서 이뤄지는 간담회나 주민과의 만남도 조심스러워 자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보다 실질적으로 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에 지역구를 둔 A의원은 "현재 상황에서 저희가 오히려 현장을 둘러본다, 방역 활동에 나선다 하는 것들이 사실상 더 방해가 되거나 혼선을 가져올 수 있을 것 같아 행사 등은 최대한 취소하고, 행정 조치에 적극적으로 따라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지역구 행정팀이나 통장님들에게 계속 격려 차원으로 연락을 드리고 있는데 실질적으로 어떤 부분이 도움이 될지 더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B의원은 "현재 광주지역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서 따로 대책위가 꾸려지지는 않았지만 국난극복상황실에서 매주 TF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광주 상황에 대해서도 항상 살피고 있는데 아직 구체적인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 등은 논의하지 못했다"며 "방역당국에서 총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대응하거나 상황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도 의논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광주시와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계속해서 소통하며 상황을 공유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시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필요하다는 요청은 없었다"며 "국회 차원에서 광주의 코로나 극복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