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21대 의원 30%는 다주택자…부동산 1위는 박정 397억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21대 의원 30%는 다주택자…부동산 1위는 박정 397억

경실련, 보유현황 분석 발표

게재 2020-06-04 16:57:53

지난달 30일 임기가 시작된 21대 국회의원 가운데 30%는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부동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국회의원 상위 10명 중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회관에서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및 부동산 보유 현황 분석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을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때 신고한 재산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이며, 정당은 후보자 등록 때 신고한 정당으로 구분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은 평균 145억3000만원 상당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이 7명으로 가장 많았고, 현재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2명, 무소속 1명이었다.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소속 △박덕흠 의원(이하 '의원' 생략) △백종헌 △김은혜 △한무경 △안병길 △김기현 △정점식으로 7명,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정 △김홍걸로 2명, 무소속 △양정숙 1명으로 조사됐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개인별로 봤을 때는 더불어민주당 박 의원이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박 의원은 총 14억7000만원 상당의 주택 2채와 약 383억원 상당의 비주택(빌딩) 1채, 약 1000만원 상당의 토지 등 총 가액 397억8000만원 규모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고양시와 파주시에 아파트 2채를, 서울 마포구에 빌딩 1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부모·자녀 등 직계가족을 포함해 부동산을 보유한 의원은 총 273명(91%)이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1주택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의원은 250명(83%)이며, 대부분 공시지가(공시가격)로 신고됐다.

300명 중 무주택자는 50명(16.7%)에 그친 반면, 다주택자는 88명(29.3%)으로 다주택자의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43명, 미래통합당 41명, 정의당 1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2명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김헌동 본부장은 "대부분 부동산 금액을 공시지가로 신고해서 평균 약 13억원인데, 실거래가로 신고하면 재산은 거의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이라며 "고위공직자들의 재산 공개 관련 법을 실거래가와 공시지가 둘 다 공개하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