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강서은, 재벌가 며느리···남편은 경동그룹 3세 손원락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페셜

강서은, 재벌가 며느리···남편은 경동그룹 3세 손원락

게재 2020-05-28 16:51:42
아나운서 강서은. KBS 제공
아나운서 강서은. KBS 제공

KBS 아나운서 출신 강서은(36)이 경동그룹 3세인 손원락(43) 상무와 부부가 됐다.

강서은은 다음달 21일 서울 모처에서 손원락 경동도시가스 경영총괄 상무와 결혼식을 올린다. 지난해 11월 해외에서 웨딩마치를 울렸으며, 국내에선 지인과 친인척들만 초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인사를 전한다.

강서은은 지난 3월25일 KBS를 떠났다. 퇴사 전까지 장기 휴직 중이었으며, 이 기간에 해외에서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동도시가스는 지난달 29일 손 상무의 부친인 손경호 경동홀딩스 회장이 강서은에게 주식 5000주를 증여한 사실을 공시했다. 손 상무는 손경호 회장의 외동아들이자 경동그룹 창업주인 고(故) 손도익 회장의 손자다. 경동그룹 지주회사 격인 경동홀딩스 최대주주다.

강서은은 아시아나항공 스튜어디스로 근무한 이력이 있다. 이후 MBN 아나운서로 활동하다가 2014년 KBS에 입사했다.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도전! 골든벨' '강서은의 밤을 잊은 그대에게' 등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