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부 "2주간 수도권 유행 못 막으면 사회적 거리두기 회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정부 "2주간 수도권 유행 못 막으면 사회적 거리두기 회귀"

신규 확진 79명…'생활방역' 기준 초과
"향후 2주 수도권 감염확산 막을 고비"

게재 2020-05-28 16:55:55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가 향후 2주간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현행 '생활 속 거리두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환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오후 수도권 집단감염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 개최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계속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6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일평균 신규 환자 수 '50명 이내', 감염경로 불명 '5% 이내'를 방역 통제 기준선으로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28일 오전 11시 기준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만해도 82명으로 증가했다. 63명이 물류센터에서 감염된 환자이며, 19명은 이들에 의한 접촉 감염이다. 물류센터 관련자 4159명에 대한 전수조사는 이날 대부분 완료될 예정이다.

이태원 클럽에서도 첫 환자가 발견된 후 주점, 노래방,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과 대규모 사업장을 통해 다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수도권에서 확산되는 양상이다.

박 장관은 "물류센터 4159명에 대한 전수조사는 오늘 대부분 완료할 것으로 보이나 이들에 의한 수도권 지역사회의 연쇄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 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주 고3 학생에 이어 어제(27일) 예정대로 초·중·고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시작됐는데, 지금 발생하는 수도권의 초기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한다면 지역사회 감염은 학교로 연결되고 결국 등교수업은 차질을 빚게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수도권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 수도권의 초기 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며 "수도권의 기업인, 자영업자, 종교인 등 주민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협조해달라. 총선 때 우리 국민이 보여줬던 저력을, 전 세계에서 주목했던 성숙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번 발휘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