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금속노조 "청년노동자 파쇄기 사망사고 엄중 처벌" 촉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금속노조 "청년노동자 파쇄기 사망사고 엄중 처벌" 촉구

경찰, 안전 수칙 위반 등 조사

게재 2020-05-25 17:19:42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가 모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청년 노동자가 파쇄 설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금속노조는 25일 광주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인 1조로 해야 할 위험한 작업인데도 사 측은 단독 작업을 방치했다"며 "안전·방호장치를 마련하지 않는 등 산업안전보건법상 안전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기관과 사업주는 이 사고를 자기 과실로 몰아가는 것을 중단하라"며 "이번 사고는 엄연히 사회적 타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주는 안타까운 청년의 죽음에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고, 검찰과 노동청은 형식적인 사고 조사로 마무리하려 하고 있다. 특히 10명이 일하는 이 업체는 지난 2014년 노동자가 컨베이어 벨트 사고로 숨졌는데도, 최소한의 안전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청년 노동자 산재 사망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22일 오전 10시 28분께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 한 폐기물 처리업체 작업장에서 일하던 A(26)씨가 목재를 잘게 부수는 기계에 빨려 들어가 숨졌다.

조사결과 이날 파쇄 작업 전담직원은 출장 중이었고, A씨가 홀로 일한 지 10여 분만에 사고가 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A씨는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를 맡은 광주 광산경찰은 고용노동청과 함께 업체의 안전수칙 이행여부, 사고 예방 시설물 유무, 관리·감독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등을 추가 조사한 뒤 업무상 과실 여부를 판단해 입건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