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박주선 1억8240만원·전남 김승남 2억8742만원 '최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광주 박주선 1억8240만원·전남 김승남 2억8742만원 '최고'

▶4·15 총선 선거비용 공개…후보들 얼마나 썼나
선관위, 정치자금 회계 불법 행위 ‘집중 조사’
정치자금범죄 신고자에 최고 5억원 포상 지급

게재 2020-05-24 17:14:06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의 정치자금 수입과 지출 내역을 공개한 가운데 광주·전남 후보들 중 가장 많은 선거비용을 사용한 후보는 고흥·보성·장흥·강진의 김승남 당선자로 2억8742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에서는 1억8240만원으로 동남을 지역구에 출마한 박주선 후보가 가장 많은 선거 비용을 사용했다. 가장 적은 금액을 사용한 후보는 광주 북구을 김원갑 후보 296만원, 전남은 나주·화순 조만진 후보 617만원이었다.

전국적으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지역구 후보자 1118명 기준 선거비용 지출 총액은 1116억1465만원으로 1인당 평균 9983만원을 사용한 꼴이다.

중앙선관위는 선거비용 수입·지출내역을 중앙선관위 홈페이지(info.nec.go.kr)에 공개하고 오는 8월24일까지 관할 구·시·군 선관위에서 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과 지출내역을 누구나 첨부 서류 열람· 사본 신청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광주·전남 지역구 주요 후보자들의 선거비용 지출액은 다음과 같다.

●광주

광주 동구남구갑(제한액 1억6100만원)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1억5074만8148원 △민생당 장병완 1억4904만2403원, 광주 동구남구을(제한액 1억9200만원) △민주당 이병훈 1억7372만8209원 △민생당 박주선 1억8240만원 △무소속 김성환 1억5662만8195원, 광주 서구갑(제한액 1억6100만원) △민주당 송갑석 1억5082만1007원 △민생당 김명진 1억3233만7611원, 광주 서구을(제한액 1억5100만원) △민주당 양향자 1억3539만7382원 △민생당 천정배 1억2889만4827원, 광주 북구갑(제한액 1억7800만원) △민주당 조오섭 1억6127만2040원 △무소속 김경진 1억7250만6777원, 광주 북구을(제한액 1억8000만원) △민주당 이형석 1억4917만1011원 △민생당 최경환 1억7297만20원, 광주 광산구갑(제한액 1억6800만원) △민주당 이용빈 1억4165만2040원 △민생당 김동철 1억4678만2546원, 광주 광산구을(제한액 1억7200만원) △민주당 민형배 1억4584만2674원 △민생당 노승일 6805만5852원

●전남

목포(제한액 2억200만원) △민주당 김원이 1억8644만4597원 △민생당 박지원 1억9246만1267원 △정의당 윤소하 1억9664만9602원, 여수시갑(제한액 1억7100만원) △민주당 주철현 1억6735만3770원 △무소속 이용주 1억7072만7999원, 여수시을(제한액 1억5500만원) △민주당 김회재 1억4900만5461원 △무소속 권세도 1억5152만4448원, 순천·광양·곡성·구례갑(제한액 2억100만원) △민주당 소병철 1억6855만9646원 △무소속 노관규 1억8883만6186원, 순천·광양·곡성·구례을(제한액 2억7400만원) △민주당 서동용 2억2029만5696원 △무소속 정인화 2억7100만5437원, 나주·화순(제한액 2억2700만원) △민주당 신정훈 2억1008만2374원 △민중당 안주용 2억680만5242원, 담양·함평·영광·장성(제한액 2억8000만원) △민주당 이개호 2억3572만9967원 △무소속 김선우 2억548만6865원, 고흥·보성·장흥·강진(제한액 2억9300만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2억8742만1507원 △민생당 황주홍 2억7214만576원, 해남·완도·진도(제한액 2억3800만원) △민주당 윤재갑 2억1625만4106원 △민생당 윤영일 2억2268만6559원, 영암·무안·신안(제한액 2억4500만원) △민주당 서삼석 2억1359만8653원 △민생당 이윤석 2억3467만522원

중앙선관위는 지난달 27일부터 전국 18개 T/F팀을 구성해 선거비용과 정치자금 회계보고서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 선거비용 축소·누락, 이면계약을 통한 리베이트 수수, 정치자금 사적 및 부정용도 지출 등 불법행위를 발견할 시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정치자금범죄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최고 5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신고·제보자의 신분은 법에 따라 철저히 보호된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