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송가인·김의성, 스타들 '재난지원금' 잇따라 기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페셜

송가인·김의성, 스타들 '재난지원금' 잇따라 기부

게재 2020-05-17 16:29:40
가수 송가인. 뉴시스
가수 송가인. 뉴시스

스타들이 전 국민에게 지급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을 잇따라 기부하고 나섰다.

송가인은 1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 분들과 최전방에서 맞서 싸우고 계시는 많은분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소식을 전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저보다 더 필요로 하시는 분들을 위해 쓰여지길 바라며 부끄럽지만 기부 신청을 해봅니다"라며 본명 조은심으로 40만원을 기부한 것을 증명하는 사진도 첨부했다. '#재난지원금 #기부완료 #40만원어치더일하자 #코로나야물러가라 #힘내자대한민국'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앞서 송가인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대구지역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최근 발매한 '화류춘몽'의 음원 수익 전부를 전액 기부하는 등 코로나19 관련 선행에 앞장서왔다.

배우 김의성도 긴급재난지원금 기부를 선택했다. 김의성은 같은 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어떻게 할까 잠시 고민했다. 수령하지 않고 기부 해야 하나, 아니면 받아서 지역사회 소비촉진에 기여해야 하나. 결론은 전액 기부하고 지원금 받았다 치고 같은 액수만큼 펑펑 쓰는 걸로"라고 적었다.

앞서 이승환은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더 어렵고 절실한 곳에 투명하고 신속하게 쓰이길 바라고 믿습니다"라며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월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