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완도, 4월 해양치유식품 '톳' 선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완도, 4월 해양치유식품 '톳' 선정

게재 2020-04-01 16:23:42
완도군이 4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톳'을 선정했다. 완도의 톳 생산량은 연간 6483톤이며, 전국 생산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4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톳'을 선정했다. 완도의 톳 생산량은 연간 6483톤이며, 전국 생산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4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바다의 불로초라 불리는 '톳'을 선정했다.

완도의 톳 생산량은 연간 6483톤이며, 전국 생산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갈조식물 모자반과에 속하는 톳은 사슴의 뿔과 꼬리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녹미채(鹿尾菜)라고도 불린다. 3~5월이 제철이며 칼슘과 철분, 요오드, 철, 마그네슘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다. 특히 시금치의 3~4배 정도 되는 철분을 함유하고 있어 빈혈에 효과적이다.

칼슘은 우엉보다 6배, 우유보다 15배, 철분은 우유의 무려 550배나 많아 골다공증 예방 및 성장기 어린이들에게도 좋은 식품이다.

또한 후코이단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암세포의 발생 및 성장을 억제시키는 역할을 하고, 면역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된다.

허준은 동의보감에서 "톳은 열을 내리고 담을 없애고 종양을 치료하며 부은 것을 치료한다"고 기록했다.

일본은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대부분의 톳을 수입하고 있으며 매년 9월 15일을 '톳의 날'로 지정해 학생들에게 따로 급식에 제공하고 있을 정도로 톳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오독오독 씹히는 식감이 좋은 톳은 바다 향을 머금고 있어 맛이 좋다. 봄에서 초여름 사이 가장 연하고 맛이 있는 톳은 살짝 데친 후 초고추장에 찍어먹어도 되고 톳밥, 톳 무침, 톳 된장국, 톳 두부무침, 톳 어묵볶음 등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