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여야 '4+1 협의체' 가동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여야 '4+1 협의체' 가동

8일까지 ‘패트’ 법안 단일안 마련

게재 2019-12-05 18:14:19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5일 원내대표급의 첫 '4+1 협의체'를 가동하고 오는 8일까지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등의 단일안을 마련키로 했다.

민주당 이인영, 정의당 윤소하, 평화당 조배숙,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과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4+1 협의체 첫 회동을 열고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등의 처리 방안을 논의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4+1 실무단을 통해 구체적인 합의를 이뤄낸 뒤 일요일(8일) 원내대표들이 만나 단일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9일 본회의 일괄 상정 방침을 밝혔다.

이들은 4+1 협의체 공조를 확인하면서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할 경우 협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언제나 문을 열어둘 것"이라고 했고,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한국당까지 포함하는 합의가 이뤄질 수 있기를 호소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