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치권, 북·미 협상 결렬 입장 엇갈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정치권, 북·미 협상 결렬 입장 엇갈려

민주 "추가 회담 열어 입장차 좁히길"
한국 "文정부 안보·대북정책 전환을"

게재 2019-10-06 16:09:44

여야는 6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에 대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북·미 입장 차를 좁히길 바란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미 양측은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달라진 여건 아래에서 상대방의 의지와 요구 조건을 분명히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타깝고 아쉽다"면서도, "이를 바탕으로 조기에 추가 회담을 열어 상호 간 입장 차이를 해소해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실무협상을 연말까지 미루지 말고 미국과 함께 스웨덴 외교부의 초청에 응해 2주 내 추가 협상을 이어가 '새로운 셈법'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간의 간극을 메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그간의 외교 행보에 대해 반성하며 되돌아봐야 할 때라며 대여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하노이 노딜'에 이어 '스톡홀름 노딜'이다. 이번 노딜의 시사점은 분명하다. 대화 그 자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목적과 결과라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냉철하게 지난 3년간 대북정책을 놓고 스스로를 돌아보기 바란다. 실패를 인정하는 것부터가 시작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목전에 두고 현실 부정, 정신 승리가 아닌 실력과 성과를 보여야 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북핵의 위협에서 대한민국 안보를 지키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안보 대전환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다른 야당들은 우려와 함께 북미 양측의 조속한 재협상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실낱같은 희망을 품었던 북미 실무협상의 결렬에 유감을 표명한다. 성급한 결정이 아닌지 아쉽다"며 "북미는 협상의 끈을 놓지 말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른 시일 내에 실무협상을 재개해 양측이 한발씩 양보함으로써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 연내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정부는 차기 협상에서 양측의 진전된 안이 나올 수 있도록 중재자로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대안신당(가칭) 김정현 대변인은 "결국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의 톱다운 방식에 의해 협상은 타결될 것이니만큼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실무협상에서 북미 양측이 접점 찾기에 실패함에 따라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