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허석 순천시장 '오지마을 별밤 토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허석 순천시장 '오지마을 별밤 토크'

외서면 대전마을 찾아 주민들과 밤샘 대화

게재 2019-07-17 16:48:33
허석 순천시장이 지난 12일 외서면 대전마을을 찾아 주민들과 지역 농업 및 마을 현안을 놓고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순천시 제공
허석 순천시장이 지난 12일 외서면 대전마을을 찾아 주민들과 지역 농업 및 마을 현안을 놓고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순천시 제공

허석 순천시장이 지난 12일 외서면 대전마을을 찾아 지역 농업과 마을 현안에 대해 밤새 주민들과 소통하는 1박 2일 이색 별밤토크를 개최했다.

민선 7기 들어 처음 시도된 오지마을 별밤토크는 시장이 직접 마을회관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현장에서 주민들의 어려움을 직접 피부로 느끼고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방문 첫 날은 특화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는 친환경 대마 재배지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작목반과 함께 면적 확대와 유통 가능성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어 마을회관으로 자리를 옮겨 20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식사를 마친 후 대마(햄프씨드) 육성 전략, 외서 초등학교·한동농원 활용방안, 고랭지 절임배추 브랜드화 등 현안에 대해 오후 10시가 넘도록 열띤 토론을 이어 나갔다.

허 시장은 13일 둘째 날 대전마을 인근에 50㏊ 규모로 조성된 편백나무 숲과 야생 수제차 재배지를 둘러보고, 농업인 소득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관계 부서에 주문하기도 했다.

또 외서면 명물인 고랭지 절임배추 홍보를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의 합동 김장 페스티벌 등을 개최해 이슈화시키는 것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대전마을 박용로 이장은 "시내에서 멀다보니 행정의 관심도 멀어질까 걱정했는데 작은 마을까지 시장님이 찾아오실 줄 몰랐다"며 반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