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마철 습기제거 용품 인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장마철 습기제거 용품 인기

게재 2019-07-04 19:16:25
이마트 상무점 가전매장에서 고객이 세탁기를 살펴보고 있다. 이마트 광주점 제공
이마트 상무점 가전매장에서 고객이 세탁기를 살펴보고 있다. 이마트 광주점 제공

광주지역은 지난 6월말부터 장마가 시작되면서 습기제거관련 상품들의 판매가 늘고 있다.

광주지역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2일까지 의류관리기는 62.1%, 건조기는 12.5%, 제습제는 8.6% 전년비 신장했다. 세탁기를 포함한 전체 세탁가전 매출 비중 중 의류관리기·건조기 매출 비중은 17년에는 26%,18년에 50%까지 급신장하더니 올해는 매출비중이 세탁기(40.6%)를 넘어선 59%까지 상승했다.

이처럼 의류관리기와 건조기 매출이 급격하게 느는 원인은 장마 뿐 아니라 우리나라 여름더위의 특성인 습기와 관련이 있다.

한편 의류건조기는 옷을 흔들어주는 '무빙 행어(Moving Hanger)'와 물로 만든 스팀 살균으로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생활 구김을 줄여주고 냄새를 없애주는 게 주요 기능이다.

의류의 잦은 드라이 크리닝이나 바지나 셔츠의 주름 잡기 등 가사노동에서 벗어날 수 있어 맞벌이, 싱글족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빨래건조기 역시 습기의 영향으로 실외나 베란다에 창문을 열고 빨래를 널 수 없는 날이 많아지면서 점차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제습기 방식의 건조기도 판매되면서 공간 제약이 있는 가스 건조 방식이나 전기료 부담이 큰 열풍 방식 건조기보다 주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제습제의 경우 서랍장용, 옷걸이용 등 용도별 제품이 인기다.

기존 플라스틱 사각통형 제습제는 부피가 커서 서랍장, 수납장에 넣기가 불편할 뿐만 아니라 공간을 많이 차지하여 제습효과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서랍장용·옷걸이용, 뜯어쓰는 제습제는 서랍장, 옷걸이, 신발 등 작은 부피로 용도에 맞게 원하는 크기별로 사용할 수 있고 재사용이 가능하다. 제품가격도 1900원부터 3600원까지로 저렴하다.

이마트에서는 오는 31일까지 행사카드(삼성,KB국민,NH농협)로 삼성/LG전자 대형가전 행사상품 구매시 금액대별(300만원이상/10만원, 500만원이상/20만원, 700만원이상/30만원, 1000만원이상/50만원) 추가 상품권 증정행사를 진행한다.

이마트 상무점 관계자는 "광주지역 장마가 예년보다 늦게 시작되었지만 오히려 미리 장마를 대비하는 소비자들은 늘고 있다"며 "전통적인 인기상품인 제습제 이외 의류관리기, 건조기 등 습기관련 상품의 구매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