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클래스' 우리 선배들…이제 8강 가요!"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사회일반
"'월드클래스' 우리 선배들…이제 8강 가요!"
광주대 축구부 밤샘 단체 응원||금호고 "나상호·김태환 출전 기대"
  • 입력 : 2022. 12.04(일) 17:18
  • 강주비 수습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펼쳐진 지난 3일 새벽 조규성 선수의 모교 광주대 축구부 선수들이 단체 응원을 하고 있다. 광주대학교 제공
그야말로 '꿈'같은 밤이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이 확정된 순간, 대표팀 선수인 조규성(전북 현대), 나상호(울산 현대)의 모교 광주대·금호고에선 기쁨의 고성이 터져 나왔다.
선배를 보며 축구의 꿈을 키운 후배들은 '8강'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 선배를 위해 응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무한 지지를 표했다.
16강 진출이 좌우되는 포르투갈과의 경기가 펼쳐진 지난 3일 자정. 조규성 선수를 배출한 광주대 축구부 숙소에서는 가나전 단체 관람에 이어 또 한 번의 뜨거운 응원이 펼쳐졌다.
이창영 광주대 축구부 코치는 다음 날 훈련 일정을 고려해 단체 응원을 자제하길 바랐지만, 선수들은 "우리들이 응원해야 (조규성) 선배가 더 힘을 내지 않겠냐"며 간절히 요청했다. 결국 단체 응원 허락을 받아낸 선수들은 누구보다 큰 목소리로 새벽 내 힘찬 응원을 이어갔다.
모두가 쉽지 않을 것이라 말했지만, 후배들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그 말에 보답하듯 후반전 추가시간에 황희찬 선수가 역전 골을 넣으며 대표팀은 기적 같은 '16강 진출'을 만들어냈다.
이 코치는 "애들이 황희찬 선수 세레모니를 따라 한다고 웃통을 벗고, 환호성을 지르고, 얼싸안고 말 그대로 '난리'가 났다"면서 "월드컵 이후로 선수들의 훈련 참여도도 좋아지고, '조규성을 롤모델로 삼겠다', '이승원 감독님에 대한 존경심이 커졌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16강 진출을 계기로 광주대 축구부의 사기도 더욱 높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광주 북구 금호고등학교에서도 열띤 응원이 펼쳐졌다.
이곳은 나상호·김태환(FC서울) 선수의 모교로, 축구부 후배들은 이날 늦은 시간임에도 목이 터져라 대한민국의 승리를 응원했다. 우루과이의 득실 차에서 앞서,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어김없이 커다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나상호 선수가 롤 모델이라는 김민석 학생은 "우루과이전 때부터 한국이 스피드도 빠르고 좋은 경기 내용을 보여줬다. 뭔가 일을 낼 것 같았는데 이렇게 극적으로 16강을 가게 됐다"며 "비록 포르투갈전에서 나상호·김태환 선배님들이 나오진 못했지만, 브라질전에서는 공·수 가담이 중요하기에 기용되지 않을까 싶다. 대한민국이 탈락하는 최종 순간까지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강주비 수습기자 jubi.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