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한은,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10년 4개월만 '최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한은,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10년 4개월만 '최고'

3.0%→3.25%… 사상 첫 6차례 연속↑
5%대 고물가·美 금리격차 확대 고려

게재 2022-11-24 14:45:25
[그래픽] 한은, 기준금리 3.0%→3.25%로 인상
[그래픽] 한은, 기준금리 3.0%→3.25%로 인상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통위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3.0%에서 3.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번 금리인상은 5%대 고물가 및 미국과의 금리 격차가 더 확대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앞서 지난 4월부터 금리를 인상한 바 있다. 4월 1.50%, 5월 1.75%, 7월 2.25%, 8월 2.50%, 10월 3.00%, 11월 3.25% 이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2012년 7월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여섯 차례 연속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으로 가계대출의 이자 부담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이번에 사상 첫 두 차례 연속 '빅스텝'은 단행하지 않았다. 지난달 '빅스텝'의 주요 근거가 됐던 환율이 큰 폭 하락한 데다 물가도 정점을 찍었을 가능성이 높아진 영향이다.

하지만 내년 1분기까지 5%대 물가가 지속될 수 있어 긴축 필요성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70달러 선까지 내려가는 등 꺾이고는 있지만, 겨울철을 앞두고 난방수요가 커질 경우 에너지 가격이 다시 오를 수 있고 환율도 1340~1350원대로 낮아지며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다시 반등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당분간 고물가가 지속될 수 있다.

고물가와 경기 둔화 우려가 지속되며 소비심리는 지난 6월부터 6개월 째 기준치를 하회하고 있는 등 부정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한은이 이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미국(3.75~4.0%)과의 기준금리 격차는 다시 0.75%포인트로 좁혀졌다. 하지만 미 연준이 다음달 13~14일(현지시간)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빅스텝'만 밟아도 한국과의 금리 역전폭은 다시 1.25%포인트로 확대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