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잊혀지는 마한… 조사연구·국가지원 뒷받침 시급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잊혀지는 마한… 조사연구·국가지원 뒷받침 시급

문재인 정부 임기내 국가지원 미미
마한 94억-가야 1650억 ‘17.5배차’
‘역사문화권 정비법’ 제정이후 빛봐
마한역사 복원 위해 정부노력 절실

게재 2021-10-27 17:10:16

2021 도약 '마한타고 남도가자' 고대 마한 상상 미술대회가 27일 나주시 국립나주박물관 일원에서 열려 공산초·세지초교 학생들이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마한 유적과 유물 등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며 미술대회를 펼치고 있다. 나건호 기자
2021 도약 '마한타고 남도가자' 고대 마한 상상 미술대회가 27일 나주시 국립나주박물관 일원에서 열려 공산초·세지초교 학생들이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마한 유적과 유물 등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며 미술대회를 펼치고 있다. 나건호 기자

 전남의 뿌리인 마한역사문화권이 문재인 정부 시절에도 관심을 받지 못하면서 조사 연구 및 국가 지원이 미흡했다는 평가다.

 반면 가야문화권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채택되면서 마한문화권과의 국비지원 규모가 17.5배 격차를 보였다. 마한문화권 복원과 세계화를 위해 국정과제 포함 등의 정부 노력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 마한문화권 개발사업이 지역공약 사업으로 포함됐지만 충분한 지원을 뒷받침 받지 못했다.

 반면 가야문화권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로 채택되면서 충분한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인 지난 2019년부터 올해 현재까지 국비 지원금은 마한권은 94억원에 그친 반면 가야권은 1650억원에 달했다. 마한과 무려 17.5배가량 차이를 보였다. 국가지원이 뒷받침되지 않으면서 발굴·연구 등도 더딘 상황이다. 정부의 2019년 발굴조사 현황을 보면 전남이 97건인 반면 가야권은 경남 184건, 경북 250건에 달했다.

 마한 유적에 대한 발굴, 조사·연구가 미흡하다보니 사적지에 대한 국가지정도 미미했다. 마한 유적 751개소 중 국가사적 지역은 나주 3곳, 해남 1곳 등 4곳뿐이지만 가야는 40개소에 달한다.

 국보도 나주 신촌리 금동관, 화순 대곡리 청동유물 2건이며, 정촌고분 금동신발 1건만 보물로 지정돼 있다.

 그나마 지난해 6월 문화재청의 '역사문화권 정비법' 제정으로 문화권에 속하지 않았던 마한은 '영산강유역 고대문화권'으로 명시되면서 마한사 복원에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 것은 위안거리이다. 문화재청이 수립한 5개년 정비 계획에 따라 점차 사업이 확대될 전망이다.

 다만 가야문화권에 비해 연구조사 및 국가지원이 미미한 만큼, 전남도는 광주시, 전북도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국가차원의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6일 전남도는 광주, 전북과 함께 '마한역사문화 복원 및 세계화'를 대선과제 채택 건의를 위한 공식 행사도 가졌다. 향후 마한사 연구조사복원 방향과 계획도 내놨다.

 전남도는 '고대해상왕국 마한을 품은 전남, 새로운 기상과 도약'이란 비전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총 3단계 15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1단계로 이미 유적조사 발굴을 통한 마한사 실체규명과 지속적인 조사연구를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2단계는 마한역사문화촌 조성 등 글로벌 역사문화도시 만들기, 3단계 동아시아 고대문화 해양교류의 중심지인 마한역사문화권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및 중·고교 교과서에 마한사의 반영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세부계획을 내놨다.

 전남도 관계자는 "과거 정부와 일부 학계 등이 중앙집권 시스템의 형태를 국가로 봐왔다. 그래서 연맹체 국가인 마한을 국가로 보지 않는 인식이 강했다"면서 "지난해 역사문화정비법 제정으로 마한이 법적으로 고대국가로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미미했던 발굴조사, 연구가 확대되는 것과 동시에 마한이 교과서에 고대국가로 서술될 수 있도록 교과서 수정 등의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