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의 사진풍경 76> 미륵(彌勒)은 언제 깨어날 것인가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박하선의 사진풍경
박하선의 사진풍경 76> 미륵(彌勒)은 언제 깨어날 것인가
  • 입력 : 2022. 11.10(목) 14:57
  • 편집에디터
미륵은 언제 깨어날 것인가. 박하선
보살의 몸으로 도솔천에 머물고 있다는 미륵은
언제 깨어나서 중생을 구제 할 것인가.
나라가 어지럽고 민족이 힘들 때마다
그 미륵이 깨어나기를 바랐지만
아직껏 묵묵부답이다.
운주사의 와불도 그랬고,
선운사 도솔암의 마애불도 그랬다.
새 세상이 열리는 것을 싫어하는 무리들이
지혜의 결정체인 와불의 육계를 잘라버려서 그랬다는 설도 있고,
도솔암의 마애불 가슴팍에 숨겨놓은 비기가 답이라는
그럴싸한 소문도 있었다.

하지만 나라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해있던 동학혁명 때
접주 손화중이 그 비기를 꺼냈다지만
좋은 세상은 오지 않았다.
그 후로도 많은 희생을 치렀지만
미륵세상은 열리지 않고 있고,
포악한 무리들은 이 시각에 더 날뛰고 있다.
아직도 우리의 업보가 끝나지 않아서 더 많은 희생을 필요로 하는가.
아니면 애시당초 그런 세상은 없던 것이었을까.
이대로가 좋은 세상이라고 천불나는 소리를 하는 이도 있겠지만,
오늘도 나는 암벽의 마애불을 올려다본다.
당신은 언제 깨어날 것인가?
편집에디터 edit@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