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나주 영산포 '옛 항구도시 명성' 되찾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나주 영산포 '옛 항구도시 명성' 되찾는다 

영산·이창·영강 3개 동 주민 화합행사 성황리 개최
영산포 역사 재조명, 쇠퇴한 지역 발전 도모 다짐

게재 2019-11-12 16:28:55
나주시는 지난 9일 영산포여자중학교 강당에서 영산포의 날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제1회 영산포의 날 제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는 지난 9일 영산포여자중학교 강당에서 영산포의 날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제1회 영산포의 날 제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나주시 제공

호남의 대표 항구 도시로 명성을 떨쳤던 영산포(榮山浦)의 옛 영광을 되찾기 위한 지역 주민들의 화합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나주시는 지난 9일 영산포여자중학교 강당에서 영산포의 날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제1회 영산포의 날 제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은 영산·이창·영강동 등 3개동 주민들이 '영산포' 주민으로 하나 된 날을 기념하는 한편, 동민과 향우들이 화합과 자긍심을 바탕으로 영산포의 옛 영화를 재조명하고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열렸다.

영산포는 영산강이 바닷길과 통하던 시대 바다와 육지를 연결하는 남해안 지역 대표 내륙 항구로 큰 번영을 누렸다.

특히 조선 초기 영산강의 수운(水運)을 이용, 한반도 남부지방의 전세(田稅)를 거둬 영산창(榮山倉)에 모았다가 서울로 다시 운반하는 조운(漕運) 기능을 수행했다.

조선 중종 때 이러한 기능이 영광 법성창으로 옮겨져, 영산창은 폐지됐지만 수운에 적합해 전라도 남해안 일대 산물 집산과 거래 중심지로서 상업무역의 중심지로 발전했다.

영산포는 1900년대 초 일제강점기 수탈로 인한 근현대의 아픈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영산포 일대에는 일본식 건물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 나주평야에서 생산된 쌀 수탈 거점이었던 동양척식주식회사 문서고와 조선식산은행, 일본인 지주가옥 등이 대표적이다.

이러한 경관은 당시 지역민들의 문화,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귀중한 근현대 역사문화 자산으로 활용되고 있다.

1970년대 이후 영산포는 목포에 영산강 하구언이 설치(1981년 완공)되면서 배가 더 이상 드나들지 않게 돼 포구 기능을 완전히 상실하게 됐다.

이후 다양한 지역적인 요인으로 쇠퇴의 길을 걷게 됐고, 현재 3개 동을 합친 인구 수는 1만명이 채 되지 않은 실정이다.

영산포를 대표하는 음식 콘텐츠는 코끝이 톡 쏘는 알싸한 맛이 일품인 '숙성 홍어'다.

숙성 홍어의 유래는 고려말기 왜구들이 남해안 지역을 노략질하자, 흑산도 인근의 영산도 사람들이 영산포로 피난길에 오르며 싣고 왔던 홍어가 발효되면서 유독 맛이 좋아 즐겨먹게 됐다고 전해져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