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C
Gwangju, KR
2019년 12월 15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태그 파손

태그: 파손

01-17세기에 戴進(대진, 1388∼1462)의 册頁所見舞鑽圖(책혈소견무찬도)를 모방한 그림(독일 개인 소장)

한성욱의 도자이야기>소중하고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전승하기 위한 도자의 관리

소중하고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전승하기 위한 도자의 관리 도자기는 고온에 의해 새롭게 탄생된 쓰임새 좋고 아름다운 그릇이지만 단단한 유리질의 경도로 인해 쉽게 파손되는 치명적인 단점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공예품의 가장 큰 목적 가운데 하나인 쓰임의 과정에서 세심하고 소중하게 다루어야 오래도록 사용할 수 있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러한 단점 때문에 도자기는 한 때 서구에서 밀려온 플라스틱 신소재에 밀려 우리의 식탁을 떠난 적도 있었다. 그러나 건강과 환경 등의 이로운 조건을 갖추고 있어 다시 인기...

크레인 떠내려가고 방파제 유실… 광주·전남 태풍 피해 눈덩이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광주·전남지역을 강타하면서 농작물 쓰러짐과 과일 떨어짐, 방파제 유실 등 곳곳에 피해를 남겼다. 수확철을 앞두고 발생한 이번 태풍은 비보다 바람이 강해 농작물 피해가 컸으며, 앞으로 진행될 현장 조사에서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8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이 강풍을 동반한 채 북상하면서 신안군 가거도 지역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2.5m를 기록했다. 홍도는 초속 43.9m, 하태도 초속 35.7m, 목포 초속 26.5m, 광주 북구 초속...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술집서 행패·순찰차 파손시킨 불법체류 몽골인 입건

광주 광산경찰은 26일 술집에서 행패를 부리고 순찰차 뒷좌석을 부순 혐의(업무방해·폭행·공용물건손상)로 불법체류 몽골인 A(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8시10분께 광주 광산구 한 술집에서 옷을 벗고 종업원·손님에게 욕설하며 주먹질을 하며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인계되는 과정에서 순찰차 뒷좌석을 발로 차 파손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A씨는 최근 건설현장에서 토목공사를 한 뒤 임금 110만원...

“늘어진 전선에 차량 위 자전거 파손”…법원 “광주시 책임 “

법원이 교통공원 내 늘어진 전선에 걸려 차량 위 자전거 파손된 사건과 관련, 설치·관리자인 광주시에 책임을 물었다. 광주지법 민사12단독 이선희 판사는 A 씨가 광주시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광주시는 A 씨에게 613만5100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A 씨는 2016년 12월16일 오전 8시40분께 자전거 동호회 회원들과 자전거를 타기 위해 자신의 승합차 위쪽 캐리어에 자전거 1대를 장착하고 광주 첨단 교통공원 내 공영주차장으로 진입했다. A 씨는 ...

광양 아파트서 축대 붕괴…차량 3대 파손

비로인해 지반이 약해지면서 광양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축대가 무너져 차량 3대가 파손됐다. 19일 광양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4시9분께 광양시 중동 한 아파트 인근 계단식 석재 축대(가로 90m·높이 10m) 중 일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인근에 주차돼있던 차량 3대가 매몰, 파손됐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굴착기 등 장비를 동원해 4시간 가량 응급 복구 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가 내리면서 지반이 약해져 난 사고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
지난 9일 오전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돼 활주로에 멈춰 서있다. 뉴시스

광주공항 여객기 바퀴 파손 사고 “공군 장비와 무관하다”

광주공항 아시아나 여객기 앞바퀴 파손 사고가 전투기 착륙 감속 장치와 무관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21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철도사고 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최초 조사 결과 활주로 양 끝에 설치된 해당 장비는 도로 아래에 내려가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다른 시설물이나 이물질에 바퀴가 부딪친 흔적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사고가 중대한 항공사고에 해당하지 않아 국토부 항공기술과 항공 안전 감독관들이 바퀴 파손 경위·원인을 조사 중이다. 국토부는 기장·부기장·승무원을 면담한 뒤 운항 기록과 항공기 상태 ...
지난 9일 오전 10시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여객기에는 승객 111명 등이 타고 있었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광주공항 여객기 바퀴 파손 사고 공군 시설물과 무관”

광주공항 아시아나 여객기 앞바퀴 파손 사고가 활주로에 설치된 공군 장비와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바퀴 파손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섰다. 21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철도사고 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 A320(OZ8703편)의 앞바퀴 2개가 파손됐다. A320은 당시 나주 방면에서 활주로에 안착해 속도를 줄이면서 약 1.8㎞ 가량 이동하던 중 앞바퀴가 파손된 것으로 알...
광주 북부경찰서 로고.

술 약속 안지킨다고 폭행·차량 파손한 70대 구속

술 약속을 지키지 않은 후배를 폭행하고, 이를 신고한 것에 앙심을 품고 보복 폭행과 차량을 파손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은 15일 신고에 앙심을 품고 후배를 때린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상해 등)로 김모(70)씨에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 10일 오후 5시10분께 광주 북구 한 술집에서 동향 후배인 A(57)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당한 A씨가 경찰에 신고해 지구대로 연행됐다가 풀려난 김씨는 같은 날 오후 6시28분께 장도리를 들고 A씨의 차량 앞뒤 ...
9일 오전 10시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여객기에는 승객 111명 등이 타고 있었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광주공항 착륙하던 여객기 바퀴 파손…인명피해 없어

9일 오전 10시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여객기에는 승객 111명 등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들은 기체에서 내려 차량으로 공항 청사로 이동했다. 사고가 난 여객기는 이날 오전 9시25분께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오전 10시20분께 광주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항공사 관계자는 군용기 착륙 시설물에 의한 사고가 아닌가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9일 오전 10시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여객기에는 승객 111명 등이 타고 있었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광주공항 여객기 바퀴 파손에 29편 줄줄이 결항

광주공항 활주로에서 아시아나 여객기 바퀴가 파손돼 향후 운항 노선 29편이 줄줄이 결항됐다. 9일 광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2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의 앞바퀴 일부가 파손됐다. 이 사고로 향후 비행을 앞둔 여객기 29편(광주~제주·김포)이 줄줄이 결항된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 수백 여명은 무안공항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사고가 난 아시아나 여객기는 활주로에서 안전 점검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항공사와 아시아나 측은 결항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