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C
Gwangju, KR
2019년 9월 23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태그 인수

태그: 인수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 흥행 깜깜…누구 품에 안길까

제2의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이 본격적인 매각 절차에 돌입한 가운데, 매각 향배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인수전에 뛰어든 기업 중 유력 후보로 언급된 주요 기업은 보이지 않아 다소 조용한 분위기로 흘러가는 모양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예비입찰이 이날 오후 2시 마감되는 가운데 인수전 흥행은 여전히 미지근한 분위기다. 그동안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곳은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과 재무적투자자(FI)인 KCGI 정도다. 애경그룹은 지주사인 AK홀딩스가 삼성증권을 인수 주간사로...
경기 양주시 한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 안에서 부동산업자 A(58)씨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용의자로 폭력조직 부두목 조모(60)씨를 지목, 행방을 쫓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조씨 공범 중 1명이 지난 20일 오후 사체 유기장소인 주차장에 가기 전 용의 차량(빨간 원 안)에서 내려 지인을 만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국제PJ파 부두목, 선박기업 ‘사냥’에 돈 투자했나

지난달 21일 경기 양주시의 한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부동산업자 A(56)씨가 최근 기업 인수를 놓고 동업자와 송사를 겪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도망친 국제PJ파 두목 조모(60)씨와의 관계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10일 경기북부경찰청과 양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19일 광주광역시의 한 호텔에서 부동산업자 A씨를 만난 뒤 노래방 등에서 유흥을 즐기다 다음날 A씨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제PJ파 부두목 조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공범 B(65)씨와 C(61)씨, ...
무안 오룡지구 조감도. 무안군 제공

무안군, 오룡지구 공공시설물 인수인계팀 구성

무안군은 1단계 완공을 앞둔 오룡지구 내 공공시설물 인수인계팀을 구성했다고 5일 밝혔다. 공무원과 외부 전문가 등 25명이 참여한 인수인계팀은 오룡지구 내 도로·교량, 교통, 상수도, 하수도, 공원녹지 등 5개 분야의 공공시설물에 대한 사전 점검과 함께 인수인계 과정에 대해 조언할 예정이다. '맞춤 테마형 도시, 걷고 싶은 도시'를 콘셉트로 한 오룡지구는 전남개발공사가 무안군 일로읍 망월리 일대 276만7000㎡ 일원에 조성 중이다. 단계별 조성계획은 6-1부터 6-4까지 4단계이며, 6-1단계는...

중흥그룹, ㈜헤럴드 새 대주주…지분 47.8% 인수

재계 서열 34위의 중흥그룹이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를 발간하는 ㈜헤럴드의 새로운 대주주가 된다. 중흥그룹과 헤럴드의 최대주주인 홍정욱 회장은 최근 홍 회장 및 일부 주주의 보유 지분 중 47.8%를 양수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인수 절차가 완료되는 내달이면 중흥그룹은 헤럴드의 최대주주로, 경영권을 확보한다. 홍 회장은 중흥그룹과 협의에 따라 헤럴드의 안정적인 경영지원을 위해 지분 5%는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지분 양수도의 가격 등 세부 조건은 양측 합의로 공개하지 않는다. 헤...

롯데카드 포기한 한화, 아시아나 인수 유력후보로 급부상

한화그룹이 롯데카드 최종 입찰에 불참하면서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시장에서는 롯데카드 인수전에 불참한 만큼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받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지난 19일 마감된 롯데카드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한화생명은 그룹에서 추진한 중간금융지주의 정점에 있는 핵심 금융계열사로 롯데카드 인수를 준비해왔다. 한화그룹은 '계열사 결정'이라고 선을 그으며 이번 롯데카드 입찰 불참과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은 상관관계가 없다고 부인했다. 한화그룹 관계자...
인천국제공항에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가 착륙하고 있다. 뉴시스

아시아나 인수 거명 기업들, 겉으론 손사래…속으로는?

매물이 된 국내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증권가와 업계에선 SK, 한화, 애경, CJ, 롯데, 신세계그룹, 금호석유화학, 호반건설 등을 유력 인수후보자로 거론하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현재 "검토된 바 없다", "전혀 관심없다"는 입장이다. 매각 주관사가 선정되고 매각 공고가 나와 본격 인수전이 펼쳐지기 전까지는 추측이 난무하는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했던 SK그룹,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에 투...

아시아나항공 얼마에 인수될까…최소 1조원에 +α 예상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결정하면서,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인수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얼마에 인수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15일 증권가에 따르면, 아시아나 매각가격은 최소 6000억원에서 1조원 이상까지 형성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지분은 33.47%로, 상한가를 기록한 이날 종가(7280원) 기준으로 5000억원을 넘어선다.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매각가격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매각...

아시아나항공 누가 인수할까…SK·한화·애경 거론, 롯데·CJ·신세계도 ‘복병’...

아시아나항공이 결국 매각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SK, 한화, 애경그룹 등이 잠재적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본격적인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시작될 경우, 롯데, CJ, 신세계그룹도 복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통과 물류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적극 검토할 것이란 관측이다. 15일 금호산업에 따르면, 이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매각하는 내용을 담은 자구계획 수정안에 대한 논의와 의결을 거쳐, 채권단에 제출할 계획이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