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C
Gwangju, KR
2019년 11월 17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태그 이인영

태그: 이인영

국회 간 조국 “檢개혁에 최선” 여당 지도부 “검찰개혁 적임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취임 후 첫 국회를 방문해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를 예방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 장관의 예방을 받고 "역대급으로 누구보다도 혹독한 청문회를 치르셨기 때문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을 거라고 생각하는 데 검찰개혁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조 장관은 "보다 겸허한 자세로 업무 임하도록 하겠다. 소중한 말씀을 잘 명심하면서 검찰개혁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장관은 이인영 원내대표도 예방했다....

교섭단체대표 연설 연기…20대 국회 출발부터 삐걱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이 시작부터 여야의 대립으로 차질을 빚고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국회 본회의 출석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강하게 반대하면서, 여야가 의사 일정을 조율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만나 정기국회 의사일정을 두차례 논의했지만, 조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출석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17일로 예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교섭단체 대표의 연설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

이인영 “일하는 국회 위한 국회법 개정하자”..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제안..최저임금...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3일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공조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민생입법,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추경안 처리 등을 강조하며 여야 공존의 정치와 상생을 역설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매월 1일 자동으로 국회를 열어야 한다"며 1년 365일 일하는 '상시 국회체제' 구축의 필요성을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고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에게는 패널티를 줘야 한다. 일하는 국회를 위한 국회법 개정을 진지하게 논의해나가자"...

이인영 “한국당은 김영삼 후예냐, 전두환 후예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8일 "자유한국당은 김영삼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 문민정부를 계승한다면 5·18 관련 처리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1995년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을 제정해 전두환·노태우를 법정에 세웠던 김영삼 전 대통령을 계승했다고 자부하는 한국당이 5·18 진상규명과 망언 의원 징계를 미루고 있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의 계승자를 자처하는 한국당은 5·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유야무야하고 있고, 국회 윤리위 ...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이 지난 18일 무안군 양파 재배단지를 찾아 작황을 살펴보고 있다. 민주당 전남도당 제공

민주당 원내대표단, 무안 양파재배 농가 민생탐방

이인영 원내대표 등 민주당 원내대표단이 무안 지역 양파 산지폐기 현장을 찾아 시장격리 물량 확대 등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19일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에 따르면 이인영 원내대표 등은 전날 광주 5·18민주묘역에서 5·18 제39주기 기념식을 마치고 양파 주산지인 무안군 해제면으로 이동해 양파·마늘 등 채소류 작황을 살펴봤다. 원내대표단은 무안군 해제면 황토갯벌랜드에서 무안농협 노은준 조합장과 서남부 채소조합 배정섭 조합장 등으로부터 양파생산 현황 보고를 받은 뒤 인근 양파밭으로 이동해 2년 연속 산...

여야, 국회 정상화 협상 나서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는 '호프 회동'을 갖기로 해 이번주 국회 정상화 협상이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지난주까지는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돼 원내 협상을 위한 예열 과정이었다면, 이번 주에는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아서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20일 저녁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호프 회동이 예정돼 있다. 국회 인근으로 장소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은 지난 16일 오신환 신임 원내대...

여야, 국회 정상화 협상 나서나 … 오늘 이인영·나경원·오신환 호프회동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는 '호프 회동'을 갖기로 해 이번주 국회 정상화 협상이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지난주까지는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돼 원내 협상을 위한 예열 과정이었다면, 이번 주에는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아서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20일 저녁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호프 회동이 예정돼 있다. 국회 인근으로 장소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은 지난 16일 오신환 신임 원내대...

당정청, 39주년 기념식 전 5·18특별법 처리 최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2일 국회의 극한 대치 상황에서 장기간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5·18진상규명 특별법과 5·18왜곡처벌 특별법을 5월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5·18 39주기 기념식 전에 5·18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고, 그것이 어렵다면 5월 국회에서라도 통과시켜 5·18의 가치를 폄훼하고 왜곡하는 세력이 발붙일 수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당정청은 이날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회의를 열어 5·18 특별법 처리 방침과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정리했다...

이인영, 나경원 국회 정상화 첫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첫발을 뗐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나경원 원내대표실을 취임 인사차 방문한 자리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어떤 법안이 좋은지 경청하고 싶고,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 빠르게 민생을 챙기는 국회 본연의 모습을 회복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할 것이고 그런 과정에서 정국을 풀 수 있는 지혜를 주면 손잡고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야당...

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 당선 의미와 과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과정에서 혁신과 쇄신을 강조해온 이인영 의원이 8일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되면서 친문(친문재인) 색채가 강한 당내에 변화의 바람이 예상된다. 이인영 원내대표의 당선이 당내 리더십 변화를 갈망하는 다수 의원들의 의견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 때문이다. 이 의원의 경선 승리는 당내 86그룹과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의 전폭적인 지지와 일부 친문 표가 더해졌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이 변해야 한다는 이 원내대표의 메시지가 공감대를 얻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