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C
Gwangju, KR
2019년 10월 16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태그 신출귀몰

태그: 신출귀몰

일제가 가장 많은 현상금을 내걸었던 독립운동가

그 사람, 김원봉 김흥식 | 그림씨 | 1만4900원 일제가 가장 많은 현상금을 내걸었던 독립운동가는 누구였을까. 백범 김구가 아니다. 바로 의열단을 이끌던 약산 김원봉이다. 김원봉은 일제가 가장 두려워했던 인물로 내걸린 현상금이 당시 돈으로 100만 원이었는데, 지금 기준으로 보면 거의 340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그렇게나 많은 돈을 현상금으로 걸었지만 김원봉은 일제에게 단 한 번도 붙잡힌 적이 없다. 그만큼 신출귀몰했다. 한 장소에서 2시간 이상 머무른 적이 없다고 전해질 정도로 전설적이기...

문근영·김선호, 지하철경찰 선후배되다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32)과 김선호(33)가 tvN 새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만난다.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신출귀몰 지하철 유령을 잡기 위해 벌이는 이야기다. 문근영은 '마을-아치아라의비밀' 이후 4년여 만의 안방극장 복귀다. 지하철 경찰대 새내기 '유령' 역을 맡는다. 지하철에서 실종된 쌍둥이 동생을 찾으려는 집념 하나로 초능력에 가까운 공간지각능력을 갖게 된 유령은 지하철 경찰대의 유일한 신입 지원자로 나선다. 김선호는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으로 분한다. 경찰대 수석 졸업생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