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C
Gwangju, KR
2019년 5월 22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태그 세월호

태그: 세월호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1일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선체 3층에 안내데스크 모형을 설치해놓고 참사 당시 영상자료 조작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유가족, 세월호 선내서 CCTV조작 의혹 관련 기자회견

최근 세월호 선내 CCTV DVR(Digital Video Recorder: 영상저장장치)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4·16 가족협의회가 1일 목포신항만을 찾아 DVR 모형 시연회를 열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2시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선체 내 3층 로비에서 CCTV DVR 조작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가족협의회는 CCTV DVR이 위치한 3층 안내데스크를 모형으로 복원해 그동안 제기됐던 CCTV DVR의 조작 의혹과 정황을 설명하고, 의혹 규명의 필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위해 DVR 조작 의혹 꼭 밝혀야”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선내 CCTV 영상녹화장치(DVR) 조작 의혹을 검찰 수사를 통해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4·16가족협의회와 특조위는 1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선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CTV DVR은 진상 규명에 중요한 핵심 증거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당시 CCTV DVR이 놓여있었던 선체 3층 안내데스크를 복원한 모형 앞에서 조작 의혹과 그 근거, 의혹 규명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들은 수중 촬영영...
예술창작소 '꽃피다'에 마련된 작업실에서 만난 김화순 화백이 미소짓고 있다. 그녀의 뒤로 '이제 댄스타임I(오른쪽)'과 '이제 댄스타임II(왼쪽)'이 걸려있다.

“세월호 참사 다시 붓을 들게 했고 광장으로 나가게 했다 “

"파리 몽마르뜨 언덕에 가면 예술인들을 볼 수 있듯이, 광주에도 예술인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광장 문화가 정착됐음 좋겠습니다." 민중 미술인 김화순(50·여) 화백의 말이다. 그는 세월호를 기억하는 예술인들의 거리행동 '예술인행동 장' 활동을 3년 넘게 계속해오고 있다. '예술인행동 장'은 2015년 동구촛불모임 예술인들의 제안으로 결성된 이후, 매달 셋째주 주말 5·18민주광장에 모여 세월호 기억 예술 행사를 해오고 있다. 1년을 약속하고 시작했던 '예술인행동 장'이 벌써 3년째에 접어 ...

이준석 ‘참회편지’ 미스터리.. 왜 세월호 단 한글자도 없을까?

세월호 진실 규명 힘쓰고 있는 장헌권 목사에게 보내온 이준석 선장의 옥중편지가 본보에 최초 공개됐습니다. 이 선장의 미세한 심경 변화가 보여, 참사 당일 진실 고백할 지 관심이 쏠렸는데요.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전남일보 B컷 뉴스가 들여다봤습니다. 진행 : 김기봉 디지털뉴스국장 패널 : 김정대 사회부 기자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세월호 5주기… ‘유가족 달라진 심상 세밀하게 그려’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 416세월호참사 작가기록단 | 창비 | 1만6000원 세월호 5주기가 지났다. 지난달 18일엔 세월호 투쟁의 상징었던 광화문 세월호 분향소와 천막도 철거됐다. 세월호가 침몰했던 팽목항에선 유가족들의 울음소리도 서서히 옅여지고 있다. 시간으로만 보자면 5년 간의 격변의 시간이 흘렀다. 그렇다면 '해결'은 이루어졌을까.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란 제목으로 출간된 이 책은 지난 시간 속에서 참사를 겪은 개개인의 삶이 어떠한 궤적을 그리고 있는 지 추적하는 증언집이...
진실 규명 글자 위에 시민들이 촛불 모형을 올려 놓고 있다.

세월호 5년 …우리 삶 변화 공감 확인하는 자리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문화제가 지난 16일 오후 4시16분부터 5·18민주광장에서 열렸다. 세월호 광주시민상주모임이 주관하는 문화제는 광주지역 120여개 단체가 참여해 '세월 5년, 우리의 5늘'을 주제로 꾸며졌다. 이날 오후 4시16분부터 시작된 예술장에서는 거리 그림전, 시민참여 걸개그림, 책 전시와 팽목 사진전, 리본 나눔, 세월호 특별수사단 서명전 등 체험 전시가 펼쳐졌다. 세월호 광주시민상주모임에서 활동하던 예술인들이 모인 '예술인행동 장'은 4년째 매달 마지막주 토요일 세월호 추모 행...
전남교육가족 세월호참사 5주기 추모 참여전 작품집 표지.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교육청 ‘한 줌의 햇살, 천개의 바람이 되어’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교육가족 추모 참여전을 진행한 뒤 작품집 '한 줌의 햇살,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발간했다. 전남도교육청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5일까지 전남교육가족들을 대상으로 그날의 기억과 다짐들을 편지, 시화, UCC 형식으로 출품하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참여전을 열었다. 이 참여전에는 전남 지역 각 급 학교 학생과 교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도교육청은 이들 중 우수 작품들을 추모집으로 발간해 16일 진도 팽목항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전달했다...
광주시의회 의원들이 16일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5주기 분향소에서 참배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촉구

광주시의회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광주시의회 의원 일동들은 16일 오전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5주기 분향소에 참배하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5년이 흘렀지만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지금까지 참사와 관련해 형사처벌을 받은 정부 관계자는 '해경 123정장' 뿐이다"며 "충분히 구조 가능한 100분 동안 피해자들을 배에 그대로 있게 해 304명을 숨지게 한 책임이 단 한명에게만 ...

“세월호 참사에 공소시효는 없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는 데 공소시효는 없어야 한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16일 성명을 통해 "세월호 참사 책임 당사자였고 조직적인 은폐와 조사방해로 직권남용 의혹을 받는 이들의 공소시효가 2년밖에 남지 않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실 비서관, 황교안 전 총리,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등은 정치적 수사 뒤로 숨지 말고 최소한의 양심이 남아있다면 스스로 그 진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