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C
Gwangju, KR
2019년 12월 14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태그 무허가

태그: 무허가

전남도,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만든다

전남도는 축산 악취·질병 문제 해결을 통한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해 2020년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사업을 내년 1월 29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공모 대상 축종은 한우, 돼지, 젖소, 닭, 오리다.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사업은 환경, 질병, 무허가축사 등 축산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축사와 가축 분뇨 처리 및 방역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환경오염과 질병 발생을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이는 미래 지향적 최첨단 축산단지다. 농림축산식...

전남도, 가을철 불법어업 합동단속

전남도는 가을철 성육기 어패류 보호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10월 한 달간 유관기관 합동으로 대대적 불법어업 전국 일제 합동단속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전국 일제 합동단속에는 해양수산부, 전남도, 시·군, 수협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고 도시군 어업지도선 18척과 어업 감독 공무원 42명이 투입된다. 특히 허가받은 내용과 다른 어구 사용, 조업구역 위반, 어구 초과 사용, 불법 양식시설, 포획 금지체장을 위반해 어린 물고기를 잡는 등 어업질서 저해행위가 중점 대상이다. 또 해상단속의 한계를 보...

‘촘촘한 그물 사용 어린조기 싹쓸이’ 중국어선 2척 나포

조기어장이 형성된 서해에서 규정보다 촘촘한 그물을 이용해 어린조기까지 싹슬이 한 중국어선이 적발됐다.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은 지난 19일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서방 90㎞해상(어업협정선 내측 9㎞)에서 불법조업한 중국 유망어선 Y호 등 2척을 나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중국어선은 우리측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의 조업허가를 받았지만 그물코가 기준 규격(50㎜ 이하 사용금지)보다 작은 41㎜의 자망그물을 사용해 2t가량의 조기를 불법포획한 혐의다. 서해어업관리단 김학기 단장은 "정부의 강...

“불법 조업 중국어선 처벌 강화해야”

무소속 손금주(나주·화순) 의원은 3일 국감 자료를 통해 "해경의 단속에도 중국어선들의 불법 조업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철저한 단속과 함께 처벌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지난 8월 기준)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 하다 나포된 중국 어선은 969건에 달했다. 불법조업 중 적발된 중국어선은 배타적 경제수역 내 제한조건 위반 등이 741건으로 전체의 76.5%를 차지했으며, 배타적 경제수역 내 무허가 조업이...

전남도, 23~27일 일선 시군과 불법어업 특별 지도단속

전남도는 가을철 성육기 수산자원 보호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23~27일 시군과 합동으로 대대적 불법어업 특별 지도단속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전남도 주관으로 실시하는 합동단속에는 16개 시군이 함께 참여해 보유 어업지도선 18척과 어업 감독 공무원 등 6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한다. 단속 대상은 무면허·무허가, 조업금지구역, 불법어구사용, 어린고기 불법포획·유통 등 어업기초질서 위반 행위 등이다. 특히 다른 업종의 어구를 훼손해 민원이 많은 무허가 형망, 항로를 침범하고 과잉생산을 조장하는 무면...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9월부터 11월까지 비법정탐방로 및 무허가 암벽산행을 적발하는 '특별단속팀'을 운영,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불법 산행 ↑ 무등산국립공원 특별단속팀 운영 ‘집중 단속’

산행의 계절을 맞아 탐방로를 이탈하는 불법 산행에 대한 단속이 강화된다.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9월부터 11월까지 일명 '샛길'로 불리는 비법정탐방로 및 무허가 암벽산행을 적발하는 '특별단속팀'을 운영,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국립공원 대 자연공원법 위반행위 7553건 중 39%인 2957건이 출입금지 위반행위였으며, 무등산국립공원 내에서도 21% 상당이 출입금지 위반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발생한 안...

전남도 추석 앞두고 수산물 특별단속 예고

전남도가 여름철 성육기 수산자원 보호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26~30일 시·군과 합동으로 대대적 불법어업 특별 지도단속을 실시한다. 전남도 주관으로 실시하는 이번 합동단속에는 16개 시·군이 함께 참여한다. 도와 시·군이 보유한 어업지도선 18척과 어업감독 공무원 등 60여명의 인력을 투입한다. 단속 대상은 무면허·무허가, 조업 금지구역, 불법 어구 사용, 어린 고기 불법 포획·유통 등 어업기초질서 위반행위 등이다. 특히 해상 불법 채묘시설과 득량만 무허가 통발 등을 집중 단속한다. 전남지역 불...

전남도,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 전국 1위

전남지역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 집계를 분석한 결과 6월 28일 기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완료+진행)은 전국 평균 83.6%다. 전남은 91.1%를 기록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전남의 관리 대상은 총 4693농가다. 추진 상황은 완료 32%(1501호), 진행 59.1%(2773호), 측량 3.5%(166호), 미진행 5.4%(253호)다. 시군별로는 함평이 100%로 추진율이 가장 높고, 다음으로 영암 99....

전남도내 무허가축사 240여곳 중 폐쇄·사용중지될 듯

전남도내 240개 무허가 축사들이 스스로 적법화할 계획이 없어 조만간 폐업 또는 사용중지되는 농가가 잇따를 전망이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가축분뇨법 개정에 따른 '무허가 축사의 적법화 이행' 시한이 9월 27일로 3개월 앞으로 다가오지만, 이달 18일 현재 도내 240개 축사는 이행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9월 27일까지 적법화 이행 유예기간을 받은 도내 무허가 축사 운영 농가는 4693곳이다. 이 가운데 적법화를 완료한 농가는 1359농가(29%)에 머물렀다. 인허가 접수 및 설...

무허가 골재채취 60대 업자 항소심서 감형…벌금 800만원

군수로부터 허가받은 내용과 다르게 골재를 채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골재업자가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광주지법 제3형사부(항소부·부장판사 장용기)는 농지법 위반과 골재채취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 1000만 원을 선고받은 골재업자 A(60) 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원심을 깨고 벌금 8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 씨가 대표로 있는 모 회사에 대해서도 원심(벌금 300만 원)을 깨고 벌금 25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무허가 골재 채취 면적과 채취량이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