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메인

      코로나19에… 발칵 뒤집히고 문 닫을 뻔하고

      '확진자 행세'에 곳곳이 발칵 뒤집히고,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잘못된 정보에 가게 문 닫을 판이고….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웃지 못할 해프닝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22일 광주종...

      ‘코로나19’ 피해 극복… 장미 판매대·헌혈버스 등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추가 확진자가 지난 10일 이후 사흘째 잠잠한 가운데, 위축된 지역경제는 여전히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광주시 등 공공기관들이 졸업·입학철 대목 ...

      ‘신종코로나’ 국외 발생 후 유입까지… “검역망 확대 불가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와 접촉한 뒤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발생하면서 검역망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맞춰 방역 당국은 사례 정의 확대 등을 검토하고...

      文대통령 “코로나에 일정 수정”… 靑 “경제 일정은 예정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 '2차 감염' 사례까지 나오고 있는 데 대해 "정부가 국민들의 불안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 정해진 일정 수정의 가능성도 ...

      “보복 인사 아냐”… 군수 직접 해명에도 논란 여전

      '촛불집회 망언'을 녹취해 외부로 유출했다는 이유로 휴대전화까지 조사해가며 해당 공무원을 색출, 가는 데만 4시간 넘게 걸리는 섬으로 발령 낸 고흥군수가 해당 사건에 대해 해명했으나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각자 이익보다 진실규명 위해 힘 모아야”

      "개인의 이익보다는 진정 5·18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힘을 모을 때입니다." 지난달 30일 만난 최운용 5·18구속부상자회 고문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진상규명과 더불어 공법화를 통해...

      방위비분담금 10~20% 인상론… 美당국자 “근거 없는 추측”

      최근 국내 언론에 보도된 한미 방위비 분담금 10~20% 상승 전망과 관련해 미 당국자가 거리를 뒀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의 이메일 답변을 인용, 이같은 전망에 대해 "근거...

      한국당 “비례정당 창당으로 정확한 민심 반영시킬 것”

      자유한국당은 28일 비례정당 창당이 개정 선거법을 무력화하는 꼼수라는 지적과 관련, "한국당의 비례정당 창당은 불공정 투성이의 엉터리 선거 룰에 맞서기 위한 필수불가결의 정당방위"라고 반박했다. 한국당 김정...

      ‘누가 청탁 받았나’… 조국 vs 친문, 진실공방 격돌 수순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감찰 무마 혐의를 받는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가운데, 조 전 장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외부 청...

      난항 끝 5·18 진상조사위 출범… 40년 묻힌 진실규명 첫 걸음

      내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가 27일 공식 출범했다. 진상조사위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국가인원위원회에서 제1차 전원위원회를 개최하고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