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C
Gwangju, KR
2019년 8월 24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주말& 차노휘의 길위의 인생

차노휘의 길위의 인생

8-1. 다합의 아침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8> 외도의 즐거움

1. 즐거움의 필요성 아무리 힘들어도 아침 6시 10분이면 숙소를 나서서 달린다. 익숙해진 거리, 인사를 나누게 된 몇 사람들, 나를 반겨주는 개. 조물주가 큰 붓질을 한 것처럼 마티르 강한 새빨간 해무리가 옆으로 펼쳐져 따라오기도, 수묵화 같은 잿빛이 잔잔하게 물들어 가는 하늘과 바다가 그려지기도 한다. 달리다가도 해가 떠오르면 뛰는 것을 멈춘다. 그곳을 향해 양팔을 벌리고는 찬란하고 신선하고 고귀한 기운을 들이마신다. 그 싱싱함에 오늘을 살 기운을 얻어 파닥거린다. 어떤 날은 괜스레 가슴이 뭉...
7-1. S 강사(가운데)와 J. 이상하게 다이빙을 함께하고 나면 지상에서와 다른 친밀감이 생긴다.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7> 다이빙을 하면 할수록 알아가는 것들

1. 강도 높은 훈련 교육을 따라 들어가는 일상이 반복되었다. 거의 30kg 장비를 착용하고 하루에 4~6번 다이빙이 이루어졌다. 9시 30분부터 시작하여 오후 6시가 되어서야 끝날 때가 많았다. 온몸이 슈트 안에서 염분에 절어 퉁퉁 불어 올랐다. 손과 발도 붓더니 손톱과 발톱 끝이 갈라졌다. 짠물에 내내 잠겨 있던 손톱이 장비 세팅과 해체를 반복하다 보니 견뎌내지 못했다. 그곳에 바셀린을 발랐다. 며칠 더 지나니 허리 위쪽 부분에 염증이 생겼다. 공기통을 짊어졌을 때 끝이 닿는 부분이었다. 비...
6-1. 같은 DMT 동기인 규와 J.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6> DMT 훈련생의 첫 위기 그러나

1. 다이브 마스터 훈련생의 일상 다이브 마스터 훈련생이 된 뒤로 일상도 변했다. 6시가 조금 지나면 숙소에서 오른쪽으로 2km를 달렸다가 되돌아오는 것은 여느 때와 다름없었다. 다이빙 가방은 더욱 꼼꼼하게 쌌다. 다이빙을 하고 나면 그다음 다이빙 시간까지 젖은 슈트를 입고 있어야 한다. 기온은 주로 20~21도. 한국의 늦가을 날씨다. 그나마 해가 날 때는 양지바른 곳을 찾아 병아리처럼 움직여서 추위를 쫓을 수 있다. 흐린 날은 곤욕이다. 감기에 걸리지 않게 따뜻한 음료와 옷, 수건은 기본이...
5-1. Canyon 펀 다이빙 갔을 때 마하무드와.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5> 미지의 세계를 안내하는 고수들

1. 이메드 다이빙 센터에 출근하면 시커멓게 탄, 숱 많은 속눈썹에 깊은 눈매를 가진 중동 남자 몇이 그림자처럼 센터 한 곳을 차지하고 있다. 색 바랜 성장은 초라하기까지 하다(다합은 새것이랄 것이 없다. 짠 바람과 강한 햇살은 선명한 색을 금방 바래게 한다). 심지어 말수조차 적다. 커다란 눈으로 한 곳을 응시하거나 담배를 피우면서 그들 언어로 이야기를 한다. 처음에 나는 그들이 허드렛일을 하는 직원인 줄 알았다. 교육을 받을 때는 늘 긴장하고 있어서 한국 강사 외에는 관심 가질 여유조차 없었다...
DMT 동기 규와 물속에서 하트 만들기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다이브 마스터 시험 목록과 PADI와 SDI 차이

1. 다이브 마스터(DM)가 되기 위한 열한 가지 테스트 목록 어드밴스 교육까지 나는 조나단과 줄리아의 손님이었다. 다이브 마스터 트레이닝(DMT)은 달랐다. 교육비를 내고도 직원이 되어야 했다. 아니, 도제식 교육 훈련생이랄까. 모든 것을 알고 훈련에 임한다고 했지만 막상 이론과 실전은 달랐다. 늘 나를 어렵게 하는 것은 사람과의 관계였다(차차로 이야기를 풀어나갈 것이다). 다행하게도 치러야 할 시험은 크게 문제 되지 않았다. 그렇다고 쉬웠다는 말이 아니다. 만만치 않은 시험이 나를 기겁하게...
인터넷이 잘 터진다는 2층 Mojo 카페에서 내려다본 다합 거리는 베두인과 웨트슈트 혹은 비키니 입은 여자들이 섞여서 활보한다.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3> 드디어 다이브 마스터 훈련생이 되다

1. 줄리아 수심 15m에서 나를 마주 보며(변기에 앉은 자세로 뒤돌아보며) 이끄는 줄리아의 입술은 하얗게 질려가고 있었다. 하지만 마스크 속 두 눈은 강렬했고 한시도 내게 눈을 떼지 않으면서 수신호를 보냈다. 입수 전 그녀가 말했다.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으면 물 밖으로 바로 나올 수 있어요. 오픈워터는 최대 수심이 18m밖에 되지 않거든요. 정말로 문제가 생기면 급상승해도 죽지 않을 깊이라는 거죠. 하지만 나오고 그렇지 않은 것은 정신력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강사라고 해서 물속이 두렵지 않...
2-1. Octopus World Dahab Dive Center 다이브 마스터 훈련생들(DMT)과(필자는 왼쪽에서 두 번째).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2> 여행자 보험도 들지 않고 유서도 쓰지 않았는데, 스쿠버 다이빙

※ 편집자 주 : 2018년 12월 27일부터 그해 2월 19일까지 이집트 다합(Dahab)에서 55일 동안 머물면서 스쿠버다이빙 다이브 마스터(DM)가 되는 과정을 기록한 글이다. 물 공포증이 있던 필자가 고민해야 했던 훈련뿐만 아니라 '나'와 '나를 둘러싼 세계'에 대해 진지하게 되돌아봤던 시간들이었다. 견뎌냈을 때 발견한 것은 아름다운 미지의 세계뿐만 아니라 세상을 향한 여유였다. 생생한 체험(깨달음)을 12회 연재로 독자들과 나누고 싶다. 1. 오픈워터 과정 첫 입수하는 날 스몰 사이...
황금빛이라는 의미를 가진 다합. 다합의 일출도 황금빛이다. 수평선 너머가 사우디아라비아이다.

차노휘의 길 위의 인생 1> “물 공포증인데 스쿠버다이빙이라니. 어쩌다…”

※편집자주 : 2018년 12월 27일부터 그해 2월 19일까지 이집트 다합(Dahab)에서 55일 동안 머물면서 스쿠버다이빙 다이브 마스터(DM)가 되는 과정을 기록한 글이다. 물 공포증이 있던 필자가 고민해야 했던 훈련뿐만 아니라 '나'와 '나를 둘러싼 세계'에 대해 진지하게 되돌아봤던 시간들이었다. 견뎌냈을 때 발견한 것은 아름다운 미지의 세계뿐만 아니라 세상을 향한 여유였다. 생생한 체험(깨달음)을 연재로 독자들과 나누고 싶다. 1. 관념적인 물 공포증 물속 세상이 궁금해진 것은 작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