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전일칼럼

    오피니언 전일칼럼

    부동산 시장에도 ‘공짜 점심’은 없다

    최근 들어 광주가 부쩍 부산한 모습이다. 수 년 전부터 계림동과 산수동, 마륵동, 월산동, 문화·각화동 등을 시작으로 재개발 바람이 불더니 지금은 시내 전체가 중장비의 굉음으로 요란할 만큼 여기저기서 아파트...

    몰락한 노키아, 스타트업으로 부활

    "졸업하면 어디 취업 할거니?" "취업이요? 노키아(NOKIA)에 입사하면 돼죠" 2010년 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핀란드 대학생들은 노키아에 취업했다. 2011년까지 세계 휴대폰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고수...

    대중(大衆)이 ‘스마트’하면 극일(克日)할 수 있다.

    대중의 선택은 이성적일까, 아니면 거짓에 휘둘리면서도 이성적 선택을 했다고 착각하고 있을까. 지난 주말 넷플릭스에 가입해 처음으로 시청한 장편 다큐멘터리 '거대한 해킹(The Great Hack)'을 본 뒤...

    언제까지 우리 목숨을 ‘요행’에 맡겨둘텐가

    지난달 발생했던 영광 한빛원전 1호기의 수동 정지 파문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줄곧 '위험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많은 전문가가 이를 면피라 몰아세우고, 환경단체 또한 ...

    ‘내덕(德) 네탓’ 그리고 청년경제

    "이러다 민주당이 또 경제를 잘못해서 정권을 빼앗기는 건 아닐까요. 요즘 장사하는 사람들마다 죽는소리만 하니 걱정됩니다." 얼마전 점심 자리에서 경제 관련 기관장이 했던 얘기다. 가볍게 소소한 일상을 얘기하...

    “하필 전라도여”…이 움츠러듦의 비애를 끝내자

    전라도 사람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은 현재 진행형 금호그룹 경영위기·여수산단 대기업 불법에도 지역 비하 역사적 고비 때마다 사람의 도리 다했는데 이유없는 차별 자강(自强) 통해 편견 불식하려면 광주형일자리 성...

    다시 오늘을 목 놓아 통곡한다

    을사늑약이 맺어졌던 1905년 11월 19일 늦은 오후. 황성신문 사장 장지연이 사설 한 편을 썼다. '오늘을 목 놓아 통곡한다'(是日也放聲大哭·시일야방성대곡)는 글이었다. 일본 군국주의가 강제로 을사늑약을...

    수소사회와 공기(空氣)산업

    "우하하! 물을 사먹는다고? 그게 말이 되는 소리야?" 10여년 전까지만 해도 물을 사먹게 될 것으로 믿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사철 비가 오고 전국 땅 어디를 파도 물이 솟았으니 말이다. 공기 만큼이나 흔...

    좀 더 유연한 광주를 원한다

    2018년 한해도 광주지역 사회는 다사다난했다. 여느 때처럼 뜨거운 쟁점이 지역 사회를 휘감았다.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던 일부 쟁점은 해결됐고 광주형일자리처럼 여전히 해법을 찾지 못한 사안도 있다. 그런데 ...

    영화 '택시운전사'를 다시 읽는다

    #1> 영화는 어둠에서 시작한다. 어둠은 터널이었다. 만섭은 어둠을 빠져나와 서울을 달린다. 아마 독립문 고가에서 경복궁 쪽이거나, 한남대교에서 강북 방향인 듯싶다. 첫 장면, 터널은 가와바타 야스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