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C
Gwangju, KR
2019년 6월 27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스페셜 공프로젝트

공프로젝트

공프로젝트가 새로운 날개를 달고 찾아온다

지난 2015년부터 이어져 왔던 전남일보 공공캠페인인 '공'프로젝트가 4년5개월의 대장정을 마친다. '공'프로젝트는 사회 전반의 본질을 짚어보고 화두를 던지기 위해 출발했던 공공캠페인이다. '공'에는 다양한 의미가 담겼다. 공익(public interest), 즉 공공성 회복을 뜻하는 '공'(公)과 '공'(共)의 의미다. 여기에 아라비아 숫자 '0', 영어의 'Zero'를 의미하기도 한다. 그래서 '기본(basic)'에서 다시 출발하자는 뜻도 담겨있다. 욕심을 비우고 내려놓아야 삶의 고통(번뇌)을...
 안성례 오월어머니집 설립자 / 광주시 동구 장동 (사)알암 인권 작은도서관 / 김양배 기자

솔갱이가 병아리를 채갈때엔 닭도 목숨걸고 싸우는 벱이여

하물며 평화롭던 집 앞에서… 내 새끼고 남의 새끼고 죽어 자빠지는 판국에 가만 있을 엄마가 어딨단가. 우리 병아리들 죽이고 간 솔갱이들은 저리 살아 멀쩡한디, 어미들 보고 싸우지 말라는 것은 말이 안되잖어. 왜 싸우느냐 그만 묻고, 언제까지 싸워야 하는지나 말해주소. 이 질기고 긴 싸움을 이 엄마들이 언제까지 해야 하는지 말이여. 다시 정의(正義)를 생각한다
안성례 오월어머니집 설립자가 오월 어머니들의 한(限)을 이야기 하고 있다. 김양배 기자

뭐 있었것소. 죽으면 죽으리라 사필귀정 그 하나로 싸웠을 뿐

 198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까지 광주에서 격렬한 시위가 벌어질 때쯤 나서는 이들이 있었다. 앳된 얼굴의 대학생들이 전경들과 치열하게 대치할 때쯤 서로의 팔짱을 낀 어머니들이 도로에 선 것이다.  "아그들아 다칠라. 물러나 있어라. 인자부터 엄마들이 나설랑께."  최루탄 속에서 집회를 하던 대학생들은 "아따 어머니 뭣하러 나오요. 다친당께라"라고 만류하지만, 어머니들은 "느그들이나 저짝 가 있어. 다치믄 니 엄니 속 터진다"라며 전경들 앞으로 걸어 나갔다.  이들이 바로 민주화실천가족운...
안성례

(영상)”아그들아, 물러나 있어라 인자부터 엄마들이 나설랑께.”

1980년 5월. 그것은 전쟁이었다. 사방에서 죽어가는 사람들이 밀려들어 왔고, 방금 숨을 거둔 시체를 지나쳐 다른 환자에게 가고 있다. 이제 겨우 아이티를 벗은 10대가 총에 맞았고, 곤봉에 머리가 터진 이들이 비명을 질러댔다. 손에 묻은 피가 닦아질 틈도 없이 다음 환자가 밀려 들어왔다. 잠을 자는 것, 먹는 것조차 미안하던 그 봄이 그렇게 피비린내 속에서 지나갔다. 그런데 세상은 고요했다. 광주를 제외한 어디서도 분노의 목소리는 없었다. 1980년대 후반부터 광주에서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면 ...
독립운동가 김철 선생 후손 김만선씨.

“100년뒤의 대한민국은 자주독립을 이루었소?”

"신의 도끼로 귀신을 주살하는 것이 역사의 대의다. 해가 뜨고 달이 두루 비치니 강과 산이 모두 정연하다." (독립신문 1921년 1월1일자 '신년의 감상'이라는 제하의 일강 선생의 글) ● 영웅의 탄생 천석꾼의 셋째 아들이었다. 비록 나라가 일제의 수탈에 피눈물을 흘리고 있었지만, 처신만 잘하면야 한 생 넉넉하게 지내고도 남았다. 더하여 공부도 오래했다. 어려서는 영광군 묘량면에 있는 외가에서 한학을 공부했고 1908년 영광 광흥(光興)학교에서 중학과정을 이수했다. 1912년 서울에서 경성법률...
독립운동가 김철 선생 후손 김만선씨. 전남 한평군 신광면 김철 선생 기념관.

“나, 일강 김철의 정의는 조국의 완전한 독립이요. 100년 뒤의 그대들은 그러한 세상에서 살고 ...

고향 함평을 떠나올 때 문득 하늘을 쳐다보았다. 멀고 먼 상해까지 가는 길, 열차의 차창에 기대어 동지들과 만든 새로운 조국의 이름, '대한민국'을 마음으로 몇 번이고 서럽게, 벅차게 되새겼다. … 100년이 지난 2019년 대한민국, 그는 조국을 위해 쓰러졌지만 조국으로 돌아오지는 못했다. 과연 그의 정의는 실현 됐을까? 김철 선생과 그의 손자 김만선씨/ 함평 일강 김철 기념관/ 김양배 기자

일강 김철 선생은 누구

조선이 국호였던 시대인 1886년 10월15일 생이다. 함평군 신광면 함정리 구봉마을에서 태어났다. 4남 1녀중 3남. 1908년 영광에 있는 광흥중학교에서 중학과정을 이수하고, 1912년 서울에서 경성법률전수학교를 마치고 1915년 일본 메이지대학(明治大學) 법학부를 졸업하고 귀국했다. 2년 뒤인 1917년 2월 중국 상해로 망명했다. 1918년 8월20일 중국 상해 프랑스 조계지 백미로 25호에서 김철은 여운형, 장덕수, 조동호, 선우혁, 한진교 총 6명과 함께 발기인이 되어 신한청년당을 창당...

(영상)상해 임시정부 요원이자 독립운동가 일강 김철 선생

REP〉 전라남도 함평군 신광면에는 독립운동가 일강 김철 선생의 기념관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김철 선생은 3·1운동을 계획하고 독립자금 모금활동을 펼친 독립운동가입니다. 그리고 그가 마련한 자금을 기반으로 중국 상해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세워졌습니다. 당시 국무위원을 맡은 김철은 백범 김구, 도산 안창호 등과 함께 임시정부를 이끌었습니다. INT〉 김만선 일강 김철 후손 "일강 김철 할아버지께서는 호남의 대표적인 애국지사 독립운동가입니다. 임시정부의 요원으로서 국무위원으로 활동하시며 의정 ...

이금주 전 태평양전쟁희생자 광주유족회 회장은 누구

빛바랜 흑백사진 속의 스무살 신부 옆에는 키가 큰 신랑이 서 있다. 신부도 부끄러운 표정이 아니었다. 1940년 10월10일의 행복한 사진 한 장. 2년 뒤 남편은 일제에 의해 끌려갔다. 그리고 1943년 '길버트 제도 다리와에서 사망. 충렬(忠烈)하게 전사한 데 대해 깊은 조의를 표합니다'라는 전사 통지서 한 통이 그녀의 손에 쥐어졌다. 그때부터 그녀의 싸움이 시작됐다. 이금주(99) 전 태평양전쟁희생자 광주유족회 회장. 사단법인 태평양전쟁유족회 이사(1988년)이었으며 호남문화진흥회 고문(20...
공프 이금주(전 태평양전쟁희생자 광주유족회장) 할머니. 순천시 별량면 한 요양병원. 김양배 기자

“피해자라고 부르지 마라. 아직 해방을 맞지 못한 사람들일 따름”

"인터뷰가 힘드실 수도 있을 겁니다." 전화기 너머로 이국언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상임대표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이 대표는 3월 공프로젝트의 인물로 선정된 이금주 전 태평양전쟁희생자광주유족회 회장의 수제자 같은 존재였다. 오마이뉴스 기자였던 그가 소명처럼 이 길에 뛰어 든 것이 바로 이 전 회장 때문이었다. 때는 2008년 이었다. 당시 이 전 회장은 정부에 항의하기 위해 '국적포기 시위'를 계획하고 있던 중이었다. "꼿꼿한 조선 여인, 그 자체였습니다. 당당하면서 품위가 넘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