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C
Gwangju, KR
2019년 8월 25일
전화번호 : 062-527-0015
이메일 : [email protected]
사회 날씨

날씨

22일까지 광주·전남에 최대 150㎜의 비가 예보된 가운데 폭염을 식혀줄 장대비가 내리고 있다. 전남일보 자료사진

“비 온 뒤 가을 성큼…” 광주·전남 최대 150㎜ 비

광주·전남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폭염을 식혀줄 장대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이번 비를 기점으로 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측했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비가 내린 21일 오후 6시를 기점으로 광주를 비롯한 전남, 전북, 충남 일부 등 대부분 지역의 폭염주의보가 해제됐다. 당초 20일부터 오기로 예상됐던 비는 고기압의 속도가 느려지며 하루 늦은 21일 오후 3시께부터 시작됐다. 이날 4시를 기준으로 22일 오전 영광, 광양, 장성, 구례 등 4개 지역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되기도 했다. 비...
19일 광주·전남 일부 지역에 다시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지난달 광주 광산구 '광주시민의 숲 물놀이장'에서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광주·전남 폭염주의보 다시 확대… 20일 오후 비

8월 중순 들어 광주·전남 지역에 열대야가 사라지며 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이는 듯했지만, 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오후 4시 기준 광주와 전남 장흥, 나주, 진도, 함평, 해남, 광양 등 7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광주 서구 풍암동 33.5℃, 나주 다도 32.5℃, 광양 31.6℃, 영암 31.5℃, 화순 31℃ 등이다. 기상청은 이번 무더위가 오는 20일 오전까지 계속되다 오후 3시께부터 전남 남해안 지역에 20~60㎜가량의...
광주·전남에 폭염이 3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이 부채로 태양빛을 가린 채 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시스

광주·전남 한때 빗방울… 33도 이상 폭염 지속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이동경로가 예상보다 더 동쪽으로 치우치면서 광주·전남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낮 기온 33℃ 이상의 폭염이 계속될 예정이다.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광주·전남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오후 4시 기준 강수량은 구례 성삼재 11.5㎜, 여수 초도 7.5㎜, 고흥 나로도 7㎜, 순천 6.5㎜, 보성 4.5㎜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비가 16일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내리겠으며, 광주·전남 지역 예상 강...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이 잠시 주춤한 광주·전남 지역에 13일부터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예정이다. 사진은 광주 서구에서 시민들이 태양빛을 맞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 뉴시스

테풍 레끼마 가고 광주·전남 또다시 폭염

광주·전남 전역에 또다시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태풍 레끼마(LEKIMA)의 간접 영향이 사라진지 하루 만이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3일 오전 11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12개 시·군(나주·담양·곡성·구례·장성·화순·광양·순천·장흥·영암·함평·영광)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낮 기온이 34도 안팎까지 올라 무덥고, 밤에는 곳곳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고 예보했다. 14일 대기 불안정으로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5~50㎜ 안팎의 소나기가 내리겠으나 기온을 낮추기보다 습도를 올려 불쾌...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이 잠시 주춤한 광주·전남 지역에 13일부터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예정이다. 사진은 광주 서구에서 시민들이 태양빛을 맞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 뉴시스

태풍 지나자 다시 무더위… 광주·전남 33도 이상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며 소나기로 잠시 열기를 식혔던 광주·전남에 다시 무더위가 시작된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9호 태풍 '레미까'의 영향으로 광주·전남 지역에는 12일 오후 6시께까지 지역에 따라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고 그치기를 반복했다. 비가 내리면서 낮 최고기온이 33℃ 이하로 내려가는 등 폭염이 주춤하는 듯 보였지만, 13일부터 다시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부터 낮 최고기온이 33~3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비가 온 뒤 대기가 습해져 체감 ...
전국이 폭염 특보에 시달리는 가운데 도로에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뉴시스

광주·전남 폭염 열흘째… ‘온열질환 주의보’

광주·전남 지역의 폭염 특보가 열흘째 지속되면서 온열질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7일 오후 1시 기준 광주와 나주에는 폭염 경보가, 여수 거문도·초도를 제외한 전남 전 지역에는 폭염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날 광주 서구 풍암동은 36.1℃, 전남 광양은 35.6℃까지 치솟았다. 찜통더위가 지속되며 온열질환자 발생과 가축 폐사 등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일까지 광주지역에서는 30명이 온열질환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으며, 전남지역에서는 55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전남의...

태풍 ‘프란시스코’ 광주·전남 영향 미미… 최대 60㎜

태풍 프란시스코가 경남지역으로 방향을 더 틀어 세력이 약해지면서 광주·전남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전망이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오후 6시 부산 남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이동 중이다. 이날 오전 9시께 일본 큐슈에 상륙하며 세력이 약해진 태풍은 당초 한반도를 반으로 가르듯 지나칠 것으로 예상됐던 것과는 다르게 좀 더 오른쪽으로 치우친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에 전남 여수, 고흥, 화순, 순천, 광양, 보성, 구례, 곡성, 담양 등에 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시간대별 태풍 특보 시나리오. 광주지방기상청 제공

‘강풍 피해 주의’… 태풍 프란시스코 상륙 초읽기

6일 밤부터 광주·전남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지역에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서해안을 제외한 광주·전남 지역에 10~60㎜가량의 비를 몰고 올 프란시스코는 시속 58㎞의 강한 바람을 동반해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태풍이다. 이에 광주시와 전남도는 프란시스코 북상에 따른 대처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기관별 임무와 신속한 상황 전파, 주민 대피, 응급 복구, 협력 체계 등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 6일 밤부터 7일 오전 '고비' 지난 2일 괌 북...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태풍 ‘프란시스코’ 6일 밤 상륙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경로를 바꾸며 오는 6일께 광주·전남을 관통할 예정이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2km/h로 북서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동방향과 속도가 계속해서 변하고 있는 태풍 '프란시스코'는 미국에서 제출한 남자 이름으로 중심기압 990hpa, 최대풍속 86㎞의 소형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당초 서귀포 동남동쪽 약 260㎞ 부근 해상과 군산 서북서쪽 약 70㎞ 부근 해상을 거쳐 원산 쪽으로 빠져나갈...
대표농도경로(RCP)에 따른 2021~2030년 예상 폭염 위험지도. 환경부 제공

광주·전남 10년 후 폭염위험도 ‘매우 높음’

광주·전남 지역에 일주일째 폭염 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향후 10년 동안 폭염 위험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4일 기상청 기후전망 시나리오에 기반해 전국 229곳의 기초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21년부터 2030년까지 '폭염 위험도'를 5단계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날로 심각해지는 폭염을 대비하고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이 필요함에 따라 지역의 중장기적인 대응력을 제고하기 위함이다. 폭염이란 일반적으로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일 때를 뜻하고, 이런 현상이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