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문화 기획

    문화 문화 기획

    “한국 관광객 증가세… 지역 문화상품 개발 적극 나설것”

    중국에서 세계지질공원은 39개에 이른다. 세계지질공원마다 특색이 있기에 우열을 가리기에 힘들다. 사립암석으로 형성된 단하산의 지질, 지형학적 특징은 전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중국 세계지질공원을 가다(하 – 소관 단하산)

      중국 광조우 소관시의 동북쪽에 위치한 단하산을 상징하는 색은 빨강이다. 단하산 암석들의 표면이 빨간 빛을 띠어서다. 붉은 색 바위들은 강렬한 자극을 주었다.  붉은 사암의 봉우리가 모여 독특한 풍경을 담...

    “황산 브랜드 가치 엄청나… 보존·계승이 최대 목표”

    황산은 중국 문화에 있어 의미가 큰 곳이다. 황산의 본래 이름은 이산(彛山)이었다. 이(彛)는 거무스름하다는 뜻으로, 멀리서보면 황산이 거무스름하게 보이는 것과 연관이 있다. 이후 당나라 황제 현종이 도교에...

    중국 세계지질공원을 가다(중 – 황산)

     중국 안휘성에 위치한 황산은 한국에서 지명도가 높은 관광지이다. 황산의 기암괴석을 비롯한 절경을 보러가는 한국인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이 이를 반증한다.  황산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바위, 황산송, 구름...

    비 소우쉐 석림풍경명승구 관리국부국장

    석림의 카르스트 지형은 자금성, 시안, 계림 산수 등과 중국 4대관광지 명성 뿐만 아니라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돼 세계적 관광지로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018년 성인 1인당 170위안(한...

    중국 세계지질공원을 가다(상 – 곤명 석림)

    중국 곤명은 오래전부터 가보고 싶었다. 운남성, 보이차, 차마고도 등과 연결돼 동경의 대상이었다. 많은 호기심을 갖고 있던 곤명을 지난해 12월 세계지질공원 취재차 다녀왔다.  석림풍경단지 입구에서 전기차...

    신년특집> 2020년 경자년 흰쥐의 해 첫날 아침에

    어떤 집에 아들이 하나 있었다. 혼기가 되어 며느리를 얻었다. 혼인 하자마자 아들이 외국으로 가서 오랫동안 돌아오지 않았다. 혹은 아들이 공부는 안하고 색시하고만 있으려하자 부모가 나무랐다. 화가 난 아들...

    아시아 문화 연구-페르시안 카펫문화 읽기

    카펫을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하늘을 나는 양탄자일 것이다. '천일야화'에서 양탄자는 이야기를 풍요롭게 하는 소재로 등장하였고 이를 각색한 영화 '알라딘'에서는 보다 극적인 효과를 더하며 ...

    아시아의 문화5>한국 실험영화의 개척자 ‘카이두 클럽’을 아시나요

    영화계 안팎으로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이라는 타이틀을 건 행사들이 진행되고 있다. 생각보다 영화계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한국영화사를 훑어보고, 각 영화제에서는 어느 때보다 한국영화에 비중을 두면서 ...

    아시아의 문화 3>’아시아의 표류기’로 읽는 동아시아 문화 교류

    지금으로부터 약 530여 년 전 한 중년의 나주(羅州) 선비가 왕명을 받아 중국에 표류했던 경험을 붓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친부상을 치르기 위해 급히 제주도에서 귀향하던 중 절강(浙江)에 표착했다가 막 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