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전남 18.18% ‘전국 최고’…광주 15.42%

제20대 총선보다 광주 8.4%P·전남 8.84%P 상승
사전투표 11일 오전 6시께 부터 오후 6시께 까지 실시

115
10일 북구청 사전 투표소(기사내용과 관련없음) 뉴시스
10일 북구청 사전 투표소(기사내용과 관련없음) 뉴시스

10일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사전투표 첫날인 오후 6시께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남지역 사전투표율이 18.18%로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광주는 15.42%로 전북 17.21%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부터 제21대 총선 사전투표가 전국 3508곳의 사전투표소에서 시작된 가운데 오후 6시께 기준 전국 평균 사전투표율은 12.14%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남지역은 사전투표소 297곳에서 전체 선거인수 159만2850명 중 28만9619명이 사전투표를 마쳐 18.18%를 기록해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 제20대 총선 첫날 사전투표율 9.34%보다 8.84%포인트 증가했다.

전남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함평으로 26.67%를 기록했다.

첫날 광주는 95곳의 사전투표소에서 전체 선거인수 120만8263명 중 18만6326명이 투표를 종료해 투표율 15.42%로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광주는 제20대 총선 첫날 사전투표율 7.02%보다 두 배 이상 높은 8.4%포인트 올라갔다.

광주에서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동구로 18.27%다.

사전투표는 11일 오전 6시께 부터 오후 6시께 까지 이틀 간 실시한다.

선거구에 상관 없이 전국 어느 곳에서나 할 수 있으며,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등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붙어 있는 신분증을 소지해야 한다.

한편 제20대 총선 사전투표율은 광주 15.8%, 전남 18.9%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이번 21대 총선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콘텐츠부 news-co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