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본부 소방사범 15명 검찰 송치

소방활동 바애사범은 무관용 원칙 엄중 대응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가장 큰 비중 차지

97
소방대원 (기사와 관련 없음) 뉴시스
소방대원 (기사와 관련 없음) 뉴시스

10일 전남소방본부 특별사법경찰은 올해 1분기 동안 도민 안전 저해 행위 등 소방관계법령 위반 범죄 6건을 입건, 15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3건이었다.

위반 내용은 주로 소방기본법을 비롯해 소방시설법,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등이다. 이 중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이 3건 10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전남소방은 구급대원 폭행 등 소방 활동 방해사범이 끊이지 않고 있어 엄중한 법 집행 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구급차에서 수액투여를 받던 조현병자인 요구급자가 주먹과 발로 구급대원의 얼굴과 몸통을 무차별 폭행해 입건 후 검찰에 송치했으며, 현재 재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3월에도 주취자가 출동한 구급대원의 얼굴과 다리를 폭행한 사례도 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앞으로도 도민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요소 제거를 위해 체계적인 단속과 계도를 통해 안전문화 정착에 노력하겠다”며 “특히 구급대원 폭행 등 소방활동 방해사범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하게 대응 할것이다”고 말했다.

뉴스콘텐츠부 news-co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