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완치 후 재확진 91명…봉화 푸른요양원 11명 추가”

푸른요양원 재양성 총 18건…확진자 절반
"즉각대응팀 공동 전염력 등 심층조사 중"

82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6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6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방역당국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91명에 대해 바이러스 분리배양, 혈액항체 검사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0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본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재확진 사례는 지난 2월9일 첫 사례가 나온 후 10일까지 총 74명이었으며, 하루 새 1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경북 봉화군에 위치한 푸른요양원 재확진 사례는 지금까지 18명이다. 이는 확진자 36명 중 절반에 해당된다. 이후 11명은 지난 6일 이후 검사 이후 다시 확진됐다. 요양원 종사자 등 7명은 그 전에 양성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자체가 감소했다가도 다시 증식하는 등 재활성화되는 특성을 가지는지 여부에 관심을 두고 있다.

정 본부장은 “중앙 및 지자체 즉각대응팀이 공동으로 전염력 등의 확인을 위해 바이러스 분리배양, 혈액항체 검사 등의 심층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