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4월 부가가치세 고지 제외

영세사업자 등 13만7천명 혜택

1176

광주지방국세청이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사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이달 부가가치세 예정신고·고지 대상자에 대한 세정지원을 실시한다.

우선 광주국세청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영세사업자 8만5000명에게 오는 7월 27일까지 고지를 유예한다. 또 직전기 매출액 4000만원 이하인 소규모 개인사업자 5만2000명은 고지를 제외한다.

이번 조치로 당초 예정고지 대상인 19만1000명 중 72%에 이르는 13만7000명이 부가가치세 예정고지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상은 매출 6억원 미만 도소매업과 3억원 미만 제조・음식・숙박업, 1억5000만원 미만 서비스업 이다.

국세청은 그 밖의 피해 사업자도 고지된 국세를 기한내 납부할 수 없는 경우 징수유예를 신청하면 3개월 이내 납부기한을 연장하는 등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

법인사업자의 경우 코로나19의 직접 피해를 입은 법인은 신고·납부기한을 직권으로 3개월 연장하고, 물품조달 중단 등으로 피해를 입어 기한 내 신고가 어려운 법인이 신고기한 연장을 신청하면 3개월 연장한다.

특히 중소기업 등의 자금유동성 제고 및 수출·투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22일까지 조기환급을 신청하는 법인에 대해 환급금을 4월말까지 앞당겨 지급할 방침이다.

이용환 기자 yh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