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선거판세…”굳히기냐 뒤집기냐”

‘싹쓸이’ 노린 민주, 북구갑·순천광양곡성구례갑 집중
민생 “지지율 격차 10%p 내 좁혀져”… ‘인물론’ 승부
일부지역 무소속 선전… 정의당 “위성비례정당 심판”

748
4·15 총선을 일주일여 앞둔 7일 광주 동구의 한 아파트 주민이 우편함에서 후보들의 경력과 학력, 공약 등이 담긴 선거공보물을 꺼내고 있다. 나건호 기자 나건호 기자 gunho.na@jnilbo.com
4·15 총선을 일주일여 앞둔 7일 광주 동구의 한 아파트 주민이 우편함에서 후보들의 경력과 학력, 공약 등이 담긴 선거공보물을 꺼내고 있다. 나건호 기자 나건호 기자 gunho.na@jnilbo.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중반전에 접어들면서 광주·전남 18개 선거구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싹쓸이’를 장담했던 더불어민주당은 일부 선거구의 표심 향방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 아래 중앙당 지도부가 지원유세에 나섰다. 민생당과 무소속 후보들이 강한 공세를 펼치고 있는 몇몇 선거구는 막판 ‘뒤집기’도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7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민주당과 민생당 등 각 정당은 지난 2일 선거출정식을 갖고 광주·전남 18개 선거구에 대한 판세 분석을 내놨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일부 격전지를 중심으로 적잖은 변화가 감지된다.

 민주당은 광주·전남 ‘싹쓸이’ 목표를 세웠지만, 몇몇 선거구에는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광주의 경우 조오섭 후보와 김경진 무소속 후보가 격돌하는 북구갑에 화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 격차가 10%p 이내에서 좀처럼 벌어지지 않자 내려진 특단의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당초 전남 10곳 모두 우세지역으로 꼽았던 민주당은 소병철 후보를 전략공천한 순천·광양·곡성·구례갑을 ‘경합우세’지역으로 새롭게 분류했다. 순천 분구에 대한 시민들의 부정적 민심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초접전지역으로 예상했던 목포 선거구는 ‘안정권’에 들어갔다는 자체 분석을 내놨다.

 미묘한 판세 변화 속에 민주당은 광주·전남 격전지를 중심으로 중앙당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이낙연 중앙선대위원장은 지난 2일 격전지인 순천을 방문했고, 임종석 전 문재인대통령 비서실장도 6~7일 광주·전남을 찾아 지원유세를 벌였다.

 8일에는 이해찬 대표, 이개호 공동선대위원장, 김홍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광주에 대거 출동해 더불어시민당과 합동 선거대책위원회를 갖는 등 광주 표밭 다지기에 나선다. 홍영표 전 원내대표는 9일 나주·화순, 해남·완도·진도, 목포를 잇는 서남해 벨트 지원에 나선다.

 민생당은 선거운동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여러 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와 10%p 이상이었던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며 고무적인 반응이다.

 특히 호남 출신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호남대통령론’을 꺼내 들며 막판 뒤집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생당은 광주에서 격전지로 분류된 동남갑(장병완)과 서구을(천정배) 등 중진 의원들이 연대해 ‘광주형 일자리’와 ‘군공항 이전’ 등 지역현안을 해결할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유권자 공략에 분주하다. ‘인물론’을 내세워 민주당 신인 후보들과 차별화하는 전략이다.

 전남은 현역의원들이 출마한 △목포(박지원) △해남·완도·진도(윤영일) △고흥·보성·장흥·강진(황주홍)에서 선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생당 관계자는 “민주당 후보와 10%p 이상 차이나던 지지율 격차가 점차 좁혀지고 있다”면서 “TV토론회를 통해 막판 바닥민심을 끌어모은다면 뒤집기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무소속으로 광주 북구갑에 출마한 김경진 후보의 고군분투도 눈길을 끈다. 김 후보 측은 광주에서 유일하게 민주당 후보와 한자릿수 지지율 격차로 추격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무소속 노관규(순천·광양·곡성·구례갑) 후보도 민주당 소병철 후보와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 하며 1·2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 전략공천, 순천 분구로 인한 반(反)민주 정서가 크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정의당과 민중당 등 군소정당들은 지역구 후보 당선보다는 정당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선회한 듯한 모습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선거기간 두 차례 광주·전남을 방문해 여·야의 위성정당을 비난하며 광주·전남지역 민심 잡기 강행군에 나섰다. 심 대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거대 양당이 위성비례정당을 만든 것을 심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박수진 기자 sujin.park@jnilbo.com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