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화훼류·버섯 수출 물류비 지원 늘린다

농식품부·aT 지원

32

정부가 오는 5월까지 딸기, 화훼류, 버섯 등 신선 농산물에 대한 수출 물류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신선 농산물 생산 농가와 수출 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주요 농식품 수출 품목에 대한 물류비를 2월 말 선적분부터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aT는 올해 기본 물류비를 표준 물류비의 7% 이내로 지원하고 있는데, 항공·선박 운임 상승률과 시장 상황을 반영한 수출 물류비가 대폭 늘어나면서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

딸기의 경우 항공 수출이 집중된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지원 단가를 ㎏당 477원에서 1212원으로 인상했다. 선박 운임에 대해서도 ㎏당 160원의 물류비를 추가로 지원한다.

국내외 소비가 침체되면서 어려움이 큰 화훼류를 선박으로 수출할 때는 물류비를 7% 추가로 지원한다. 모든 선박 수출 물량이 14%의 물류비 지원을 받게 되는 것이다.

유럽 국가로의 항공 수출 물량이 많은 버섯에 대해선 7%의 항공 물류비를 추가 지원한다. 버섯은 화훼류와 함께 항공 운임 상승, 국내외 수요 감소 등으로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는 품목으로 분류된다.

기타 수출 품목에 대해서도 선박 운임의 평균 상승액인 ㎏당 9원의 물류비를 추가 적용해 선박을 이용한 수출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딸기, 화훼류, 버섯 등은 화물차 안전 운임제가 시행되면서 국내 운송비도 올랐는데, 이들 품목에 대해선 실제 운임 상승액을 적용키로 했다. 기타 품목에 대해서도 평균 상승액인 ㎏당 13원을 일괄 지원한다.

이용환 기자 yh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