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3월 주식거래량·대금 증가

한국거래소 광주사무소

705

지난 3월 광주·전남지역 주식시장은 주식거래량과 거래대금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등 영향으로 반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는 변동성 확대 관련 리스크 대응을 위해 인덱스 인버스 종목 및 삼성전자, 경영권 분쟁에 휘말린 한진칼 등이 전체 투자자 및 지역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코스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진단키트, 제약 등 관련주가 거래량과 거래대금 상위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7일 한국거래소 광주사무소가 내놓은 ‘2020년 3월 광주·전남 주식거래동향’에 따르면 주식거래량은 7억7232만주로 전월대비 34.69%증가했고 거래대금은 2조2307억원으로 전월 대비 59.43% 증가했다.

광주·전남 지역 시가총액은 18조2160억원으로 전월대비 1조9980억원 감소했으며 전체시장 시가총액은 11.00% 감소한 반면 광주·전남은 9.88% 감소해 전국 평균감소율을 밑돌았다.

광주·전남지역 시가총액이 감소한 데는 지역 시가총액의 68%를 차지하는 한국전력(-9.68%)이 시장 평균보다 하락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광주·전남지역 주식투자자의 거래량 비중은 1.62%로 전월대비 0.28%포인트 증가했고,거래대금 비중은 1.47%로 전월대비 0.34%포인트 증가했다.

코스피(유가증권) 거래량 상위종목은 △KODEX 레버리지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 △KODEX 200선물인버스2X △서울식품 △진원생명과학 △KODEX 인버스 △미래산업 △신풍제약 △삼성전자 △흥아해운 순이었다. 거래대금 상위종목은 △삼성전자 △KODEX 레버리지 △KODEX 200선물인버스2X △셀트리온 △KODEX 코스닥150레버리지 등이었다.

코스닥 거래량 상위종목은 △이화전기 △SV인베스트먼트 △이에스브이 △미코 △EDGC △웰크론 △포티스 △자연과환경 △엘컴텍 △에스맥 등이며 거래대금 상위종목은 △씨젠 △셀트리온헬스케어 △EDGC △마크로젠 △코미팜 △미코 △에이치엘비 △수젠텍 △랩지노믹스 △셀트리온제약 등 순이었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