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 사업가와 결혼···코로나19 성금 기부

574
방송인 최희. 뉴시스
방송인 최희. 뉴시스

방송인 최희(34)가 결혼한다.

소속사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최희가 이달 말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예비신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며 “서로를 향한 사랑과 존중을 기반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인생의 2막을 앞두고 있는 최희에게 따뜻한 축하 보내주길 바란다”고 6일 밝혔다.

최희의 예비신랑은 사업가다. 업무를 통해 처음 알게 됐으며, 오랜 시간 지인으로 지내다가 지난 가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결혼식을 미뤘지만 “코로나 위기경보가 예상치 못하게 격상됨에 따라 식은 양가 가족 및 친지만 참석해 간소하고 조촐하게 치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피로연과 신혼여행은 생략한다. 대신 국제어린이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에 3000만원을 기부한다. 성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최희는 2010년 케이블채널 KBSN 스포츠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아이러브 베이스볼’ ‘정은지의 가요광장’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등에서 활약했다. 지난해 유튜브 채널 ‘노잼희TV’를 개설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