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확대 추진

"소득 관계 없이 4인 가족 100만원 지급"
이인영 "여야 합의하면 정부도 수용할 것"

151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개최한 선대위 전체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개최한 선대위 전체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소득 하위 70%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과 관련,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긴급재난지원금은 단 한 명의 국민도 예외없이 지급되는 게 그 취지를 더 잘 살릴 수 있는 길”이라며 “국회가 나설 때”라고 밝혔다. 소득 하위 70%라는 기준이 논란이 되자, 당이 나서 전 국민 지급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대책은 복지정책이 아닌 긴급재난 대책”이라며 “지역, 소득,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한 번쯤은 제대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총선이 끝나는 대로 이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자기 확신을 보여줄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각계 의견을 수렴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하여 신속하게 집행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당 방침을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사업을 위한 추경안을 제출하면 전 국민 확대를 위해 야당과 협의할 것”이라며 “여야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급하는 것으로 합의하면 정부 역시 지체 없이 수용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구체적인 액수나 방식을 정하지는 않았다. 이를 위한 당정 협의는 총선 후에 열릴 예정이다.

강 수석대변인은 지급액에 대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70% 기준에 소요 비용이 9조1000억원 정도였다면 100% 다 할 경우 13조원 내외로, 4조원 안 되게 추가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5일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을 일주일 내로 나눠주는 방안을 제안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