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에너지 “도시가스 연체료 면제”

4~6월까지 소상공인·사회적약자 대상

79
해양에너지 제공
해양에너지 제공

해양에너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사회적 배려대상자에 대해 4~6월까지 3개월 동안 도시가스 사용 요금에 대한 연체료 면제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도시가스 연체료 면제 적용 대상이 되는 소상공인은 영업1종 및 업무난방용 고객 중 가스메타기 10등급 이하 설비를 갖춘 2만개 업소와 도시가스 요금을 감면받고 있는 6만8000세대의 사회적 배려대상자 등이다.

해양에너지 콜센터(1544-1115)를 통해 신청하면 연체료를 면제 받을 수 있다.

지난 달 31일 해양에너지 노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현과 지속가능 경영을 달성하기 위한 노사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번 선언문에는 소상공인과 사회적 배려대상자 중 신청자에 대해 도시가스 사용 요금에 대한 한시적 연체료 면제 적용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내외 행사 및 교육 축소, 마스크 상시 착용과 현장 출퇴근제를 포함한 유연근무제 시행과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 회사 경영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불요불급한 비용 지출 최소화 노력,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 자발적으로 지역사회 발전의 사회공헌활동 적극 참여 등의 추가적 노력을 함께 해 나가기로 했다.

해양에너지 임원들은 각자의 급여에서 1200만원을 모아 코로나19 피해복구에 사용하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하여 기탁했다.

범진기 노동조합 위원장은 “코로나 19로 피해가 증가해 힘든 상황에 처해 있지만 노사가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극복 지원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에너지 김형순 대표는 “이번 노사선언을 계기로 노사가 상호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경영 위기를 이겨 나가자” 며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도모하고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사회적 배려대상자 등 취약계층 생활 안정화를 위해 광주시 및 전남도와 함께 지원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