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들짝 놀란 목포, 코로나19 대책 강도 높인다

강력 행정명령 발동… 해외입국자들 관리 정부연계해 강화
추격 370억원 확보해 영세기업·차상위계층 등 재정지원도

1697
목포시가 자가격리가 어려운 해외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숙영관의 모습.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자가격리가 어려운 해외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숙영관의 모습.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최근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고 외출한 코로나19 접촉자들 두 명을 상대로 경찰에 고발하는 등 코로나19에 따른 지역사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강도 높은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목포시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자가격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도 발동했다. 행정명령 대상은 지난달 16일 이후 입국한 해외입국자 중 목포시 거주자로, 목포 도착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에는 벌금 부과, 구상권 청구 등 강력한 조치가 취해진다. 행정명령에 의한 처분에 불복하거나 이의가 있을 경우에는 처분을 받은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행정심판을 청구할 수 있다.

최근 증가하는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격리조치도 강도를 높인다. 목포의 코로나19 확진자 5명 중 3명은 해외입국자였다. 이에 시는 정부-도-시로 이어지는 3중 안전망을 통해 해외입국자의 관리를 강화하고 나섰다. 정부가 인천공항에서 1차 분류하고, 전남도가 나주에서 일괄 진단검사 실시, 목포시는 음성인 입국자도 격리해 관리하는 3중의 안전망이다.

시는 지난 1일부터 북항 서해지방해양경찰청(서해청) 숙영관을 해외입국자들의 별도 격리시설로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자택격리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지역 연고 해외입국자들이 아닌 자가격리 조치가 불가능한 해외입국자들이 격리되는 장소다.

28실로 운영되는 이 시설에는 간호사와 보안관리자 등이 배치되고 CCTV 모니터링, 입·출입 통제 등 일체의 외부접촉이 차단된다. 또 면회는 물론 주류 반입이 금지되는 등 생활 안전수칙을 따라야 한다.

특히 입소자는 휴대폰에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설치해 1일 2회 본인이 직접 건강상태를 관리해야 한다. 행정명령 위반 시에는 감염병 예방법에 의거 벌금부과, 구상권 청구 등의 강력한 조치가 취해진다.

이와 함께 시는 ‘사각지대’ 없는 코로나19 사후 대책으로 민생·경제 안정화 대책도 마련했다. 시는 코로나19 후속 대책 일환으로 추경에 370억원을 확보, 지역 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한 다각적인 재정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들의 공공요금을 월 최대 10만원 한도로 3개월분 지원하고, 목포시 소상공인 전용 특별보증 대출 24억원을 마련해 개인당 최대 5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1만4000여 가구에 선불카드 또는 지역상품권을 가구원수에 따라 4개월분으로 52만원부터 최대 194만원까지 차등 지원한다. 또한 노인일자리 및 사회공헌활동 지원도 확대해 임금의 30% 이상을 상품권으로 수령하면 20%만큼 추가로 상품권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리고 아동양육수당 한시 지원 사업으로 아동수당 지급 대상자에게 10만원의 상품권 또는 전자 바우처로 4개월분을 지급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이후 승객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 종사자 1600여명에 대해서도 긴급 생계지원금으로 50만원을 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등 총 6개 분야에 약 308억원을 투입한다.

목포시가 자가격리가 어려운 해외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서해지방경찰청 숙영관의 모습.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자가격리가 어려운 해외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서해지방경찰청 숙영관의 모습. 목포시 제공
목포=정기찬 기자 gc.jo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