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엄중한 상황”(종합)

311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오는 5일까지 권고했던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앞으로 일정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금은 절대 긴장을 풀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방역과 의료전문가들의 의견과 지역사회의 의견도 다르지 않다”며 “감염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는 예방이 낫고, 감당할 수 없는 혼란보다는 인내하고 비용을 감수하는 것이 나은 선택”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감염 관리에 일정 부분 성과를 거뒀지만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모든 국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왔고, 아이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더욱 높였다”며 “그 결과 우리는 미구과 유럽 여러 나라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국내 감염은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크게 줄었다. 교회와 어린이집 등 밀집시설의 감염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 총리는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유학생 등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국내 감염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등교 개학은 미뤄졌다. 최대 인구 밀접지역인 수도권의 감염 추세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더구나 해외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며 “전세계 감염자는 순식간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세계적 대유행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피로감과 무기력을 느끼고 있고, 전례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힘들더라도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에 계속 동참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지금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을 찾는 가장 빠른 길이다. 정부는 국민께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후 오전 11시 회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달 21일 전 국민을 대상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했다. 일반 국민들에게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고,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체육·유흥시설 등 운영 중단을 권고했다. 방역조치가 미흡한데도 운영을 강행하면 행정명령 등 강제 조치도 내렸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