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적극 지원

무담보·무이자·무보증 융자 지원…전국 지자체 최초
코로나19로 실업자·비정규직 지원 대책 발표 예정

591
15일 이용섭(오른쪽) 광주시장과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이 15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긴급 경영자금 지원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15일 이용섭(오른쪽) 광주시장과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이 15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긴급 경영자금 지원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15일 광주시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무담보·무이자·무보증료 혜택의 융자를 받을 수 있는 특별 지원 정책을 마련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신청 자격은 광주 소재 소기업 중 코로나19 피해 기업이다. 시는 코로나19 피해 관련 범위·기준을 폭넓게 적용한다.

대출 규모는 최대 7000만원 한도 내에서 해당 업체의 신용도, 매출액 등에 따라 결정된다. 다만, 신용등급이 9~10등급일 경우 특례보증에 일부 제한이 있다.

광주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해 담보 없이 융자받을 수 있으며, 5년 분할 상환할 수 있다.

시가 1년간 대출 이자 1.5%(소상공인 정책 자금 확인서를 발급받지 못한 경우 2.9%)와 보증 수수료 0.8%를 대신 부담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이자와 보증수수료 부담이 없다. 1년 이후엔 이자를 부담해야 한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 지급 기준’에 따라 이미 특례보증을 지급받은 상인도 소급 적용받는다.

광주시의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특례 보증료와 대출 이자 전액 지원’ 사례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확인됐다.

시는 이번 정책이 임대료·임금·공과금 등 운영 자금이 필요한 영세 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무이자·무보증료 특례자금 지원을 원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소기업은 광주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 또는 상담센터(062-950-0011)로 문의하면 된다.

광주신용보증재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광주·하나·신한은행 전 지점에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시는 신청 은행을 오는 20일까지 기업·농협·국민·우리은행 전 지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소상공인들이 대출 한도액인 7000만 원을 융자받을 경우 1인당 최대 259만 원의 현금 혜택을 받는 효과가 있다.

이용섭 시장은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광주 전체의 어려움이다. ‘코로나19로부터 지역 경제 지키기 1단계 대책’으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무이자·무담보·무보증료, 소위 3무 혜택의 특례융자를 지원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2차로 코로나19 때문에 실직했거나 일감이 없어져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업자·비정규직 등에 대한 지원 대책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기준 광주 소재 소상공인·자영업자는 10만3058명이고, 종사자 수는 30만4357명이다.

뉴스콘텐츠부 news-co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