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4월말 부분등교 가능할듯 하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오전·오후반 가능한 유형'
'시험은 출석수업 개시 후 중간고사는 반드시 지필고사로'

141
지난 3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학년도 신학기 온라인 개학 시기와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시행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3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학년도 신학기 온라인 개학 시기와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시행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1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체적인 상황을 판단해 “4월 말쯤 부분적으로 등교가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소한의 인원을 2부제 또는 1주일에 1~2일 정도 출석시켜 중간고사는 반드시 지필고사로 할수 있도록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지역별로, 학년별로 분산해서 등교하면서 출석수업을 병행할 수 있을지 교육청, 학교단위에서 계획할 수 있도록 협의중에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학교의 최소 인원으로 출석수업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원격수업과 출석수업을 동시 병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출석수업의 시간과 날짜를 조금씩 늘려나가는 방안”이라며 “등교수업을 확대해 나가면 학내 방역 시스템도 점검하면서 안정적인 등교 운영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오전반, 오후반 유형이 될 수도 있다”면서 “지역과 학교 학생 수의 규모 등에 따라서 다양하게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지필평가나 수행평가는 출석수업을 할 경우에만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학년별로 구분해서 보거나 출석해서 시험을 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