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50대 고발

전남 7번 접촉자… 거주지 무다 이탈 적발
자가격리중 '답답해서 공원 산책 나갔다'

165
목포시청사 뉴시스
목포시청사 뉴시스

전남 목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치중 거주지를 무단 이탈한 50대를 고발했다.

31일 목포시는 자가격리 중이던 A(58)씨가 30일 자택을 벗어나 공원을 돌아다니는 등 격리 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돼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무안만민교회 교인인 전남 7번 확진자와 시내 모 내과 의원 대기실에서 동일시간대에 대기하다 접촉자로 분류됐다.

검사에서 A씨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4일부터 오는 4월7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시 보건소에서는 A씨에 대해 오전과 오후 하루 2회 전화 능동감시를 하던 중 30일 연결이 되지 않자 담당공무원이 자택을 방문해 무단이탈 상황을 적발했다.

A씨는 “점심식사 후 답답한 마음에 오후 1시께부터 3시30분께 까지 집 근처 공원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갔다”고 진술했다.

시 관계자는 “A씨는 공원에서 접촉한 사람이 없고 별도의 증상도 없는 상태”라며 “무단 이탈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나 의무위반이 명확하기 때문에 안타깝지만 고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뉴스콘텐츠부 news-co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