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도 “아미, 빨리 만나고 싶어요”

85
미국 제임스 코든쇼 스페셜에 출연한 그룹 방탄소년단. 미국 CBS 제공
미국 제임스 코든쇼 스페셜에 출연한 그룹 방탄소년단. 미국 CBS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가운데 온라인으로 팬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방탄소년단은 30일(현지시간) 미국 CBS 인기 심야 토크쇼 ‘홈페스트: 제임스 코든스 레이트 레이트 쇼 스페셜(HOMEFEST: JAMES CORDEN’S LATE LATE SHOW SPECIAL)’에 한국 대표로 등장했다.

자신들의 한국 연습실에서 진행자인 제임스 코든과 화상 통화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제임스 코든쇼’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예방과 확산을 막기 위해 기획된 특집 방송으로 꾸며졌다.

코든은 “이렇게 보게 돼 반갑다”며 안부를 물었고, 방탄소년단은 “우리도 반갑다”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화답했다.

코든은 이어 한국 분위기에 대해 질문했고, RM은 “지금 전 세계 모두에게 힘든 시기인 것 같다. 하지만 서로에 대한 결속과 배려, 지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답했다.

“전 세계 팬들과 집에서 시청하고 있는 이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코든의 물음에 뷔는 한국어로 “아미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신가요? 보고 싶고, 빨리 만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RM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매우 중요한 시기인데, 이곳에서도 이렇게 여러분과 연결될 수 있어서 감사하다. 현재 모두 고립돼 있는 것 같아도 우리는 상황, 용기, 웃음으로 연결돼 있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코든은 방탄소년단에게 노래를 요청했다. 슈가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를 부르겠다”고 소개했다. 이후 멤버들은 연습실에서 지난해 4월 발매한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열창하며 세계 시청자들을 응원했다.

이날 ‘제임스 코든쇼’에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빌리 아일리시, 존 레전드, 마술가 데이비드 블레인, 이탈리아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 미국 영화배우 벤 플랫 등이 집에서 라이브를 선보였다.

한편 코로나19로 방탄소년단의 월드 투어가 차질을 빚고 있다. 최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내달 25일부터 6월 6일까지 예정된 월드투어 ‘맵 오브 더 솔’의 미국 투어 일정을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방탄소년단의 유럽 투어도 난항을 겪고 있다. 7월 3일 영국 런던을 시작으로 예정한 유럽 투어의 티켓 예매 오픈을 애초 이달 중순에 예정했었으나 선예매는 4월29일, 일반 예매는 5월1일로 미뤘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