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봉오동전투 영웅’ 카자흐에 기증

194
배우 송혜교. 뉴시스
배우 송혜교. 뉴시스

배우 송혜교가 홍범도 장군의 부조작품을 카자흐스탄에 기증했다.

송혜교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올해 봉오동 전투 100주년을 맞아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 주립과학도서관 한국홀에 홍범도 장군의 대형 부조작품을 전달했다.

‘전 세계 독립운동가 부조작품 기증 캠페인’의 일환이다.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 열사 기념관, 중국 상하이의 윤봉길 기념관에 이어 세 번째다. 서 교수가 기획하고 송혜교가 비용 전액을 후원했다.

송혜교와 서 교수는 9년간 국가기념일마다 해외의 대한민국 역사유적지 25곳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작품 등을 기증했다.

서 교수는 “이번 기증은 홍범도 장군을 카자흐스탄인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다. 고려인들에게는 우리 민족의 자부심을 다시금 느낄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역사 유적지가 잘 보존될 수 있도록 ‘기획 서경덕·후원 송혜교’의 컬래버레이션을 전 세계 곳곳에서 열심히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