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사랑의열매, 코로나19 성금 12억여원 지원

12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노동일)는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에 코로나19로 인해 어러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한 성금 11억8500만원을 지원했다고 30일 밝혔다.(사진)

모금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위한 특별모금을 내달 30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모인 특별모금액 8억원과 중앙지원금인 2억8500만원, 기획사업비 1억원 등 총 11억8500만원을 투입해 도내 사회복지시설 및 저소득층, 사회복지 종사자, 지역사회 예방활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노동일 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많은 분들이 힘든시기”라며 “모금회가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힘이 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특별모금에 도민들이 적극 참여함으로써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힘이 되주시길 바란다”며 “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방역과 관리를 더욱 강화하겠으며, 도민들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