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들, 말 바꾸고 도심 활보까지

목포 20대 확진자, 태국서 입국 후 광주 이틀 머물러
자가격리 의무대상 지역 아니지만 ‘경솔한 행동’ 지적
서울·무안 만민교회 연관성…붕어빵 부부 진술 번복

797

코로나 19 확진자인 목포 붕어빵 부부의 오락가락한 진술에 이어, 태국여행을 다녀온 목포 20대 남성이 자가격리를 외면한 채 광주 도심을 활보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방역당국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2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두 달여간 태국 여행을 다녀온 목포 거주 A(25·전남 9번)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28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는 1월 초부터 태국에 머물다 26일 오전 인천공항 제2터미널로 귀국했다. 고속버스를 타고 이동한 A씨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광주유스퀘어터미널에 도착했고 오후 3시 5분께 신세계백화점 광주점의 명품 매장 한 곳을 방문했다.

이어 오후 4시 20분께 광주 북구 우산동 미용실을 찾았고, 오후 4시 39분 문흥동 한 편의점에 들른 뒤 친구 집을 방문했다.

다음 날인 27일 오전 0시 20분 문흥동 PC방과 편의점을 찾았고 친구 집에 머물다가 이날 오후 2시 23분 택시로 광주유스퀘어터미널로 이동했다. 오후 3시 40분 목포에 도착했으며, 택시를 타고 집으로 이동했다.

A씨는 귀가 직후 도보로 목포보건소로 찾아가 코로나19 검사를 했으나 체온이 36.5도였고 다른 증상도 보이지 않았다. A씨는 식당과 카페, PC방, 마트를 잇따라 방문한 뒤 귀가했고 이날 밤 확진 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가 접촉한 가족과 친구 등 5명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방문한 식당 등 일부 상점이 폐쇄됐다.

A씨가 다녀온 태국은 입국시 자가격리 강제조치 지역은 아니지만 해외입국시 자가격리 권고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A씨의 행동은 경솔했다는 지적이다. 현재 보건당국은 A씨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만민교회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제2의 신천지’ 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까 우려되는 가운데 전남 7·8번 확진자로 분류된 목포 붕어빵 장수 부부가 참석한 무안 만민교회와의 연관성이 주목받고 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도 붕어빵 장수 부부인 B(61·전남 7번)씨와 C씨(72·전남 8번)의 감염경로는 오리무중이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일 무안 만민교회 행사에 서울 구로 만민중앙교회 신도 70여명이 참석한 사실이 드러났고 이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교회 행사에는 붕어빵 장수 부부도 참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무안 만민교회에서 부부 확진자가 나왔고, 구로 만민중앙교회와 발생(병) 시기가 서로 비슷하다”며 “교인 간 전파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붕어빵 장수 조사 과정에서 B씨의 일관성없는 오락가락한 진술로 이동 경로 확인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 B씨는 당초 지난 1일과 8일 무안 만민교회, 지난 16일 목포 만민교회 예배에 참석했다고 밝혔다가, 지난 5일 무안 행사에도 참석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물의를 빚기도 했다.

목포시 관계자는 “붕어빵 부부의 정확한 감염 경로와 감염원을 찾진 못했다”며 “서울 만민교회 신도들이 참석한 무안행사에 함께 한 사실이 확인된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