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오섭 “선거사무원 수당·실비 현실화 촉구”

민주당 광주 북구갑 후보

38

조오섭 (사진)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국회의원 후보는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임박하면서 선거사무원들을 모집하고 있는 가운데 27년간 열정페이를 강요받았던 선거사무원의 수당과 실비를 선거공영제의 취지에 맞게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총선부터 선거사무원의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가입을 의무화시켰지만 정작 최근 대법원에서 선거운동원에게 최저임금법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판결이 내려짐에 따라 공직선거법 개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다.

조 후보에 따르면 공직선거법 제135조 선거사무장·선거연락소장·선거사무원·활동보조인 및 회계책임자에 대해 수당과 실비를 지급할 수 있고 금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한다.

조 후보는 “입법을 하는 국회의원이 정작 국민들의 투표를 통해 선출되는 과정을 함께 겪는 선거사무원들에 대한 기본적인 처우개선에 27년간 무관심했다”며 “27년간 오른 물가를 감안해서라도 선거사무원의 수당과 실비를 현재 최저임금이나 광주생활임금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ujin.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