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개학·등교 여부 내일까지 결론”

긴급재난지원금 대상도 결정

97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9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3차례나 연기된 유치원 및 초·중·고교 개학 여부에 대해 현장 의견을 듣고, 온라인 개학과 원격 교육 등을 중점 논의했다.

민주당 ‘코로나19극복위원회 돌봄TF’ 간사를 맡고 있는 조승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교육부와 당정협의를 열고 개학·등교 여부와 관련해 31일까지는 최종 결론을 짓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학부모 불안이 큰 상황이므로 지금 바로 등교하는 것은 조금 어렵지 않겠냐는 현장 의견이 많아 (정부에) 전달했다”며 “아이들 안전과 건강이 중요한 만큼 등교 여부 문제는 방역 당국과 질병관리본부의 판단을 최우선하겠다. 당은 정부의 판단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개학이 많이 지연되면서 아이들의 학습권이 침해받는 것이 사실이라 학습권 보장을 위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얘기도 있었다”면서 “온라인 개학이나 원격교육 얘기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를 열어 코로나19 피해에 대한 긴급지원 명목으로 현금성 지원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긴급재난 지원금 지급 여부와 대상, 규모(금액) 등에 대한 방향을 정한뒤 , 이번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그동안 당정청은 가계 피해를 보전하는 차원에서 포괄적 현금성 지원을 논의해 왔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